연인과 교제하면서 헤어짐을 결심하는 순간들이 있습니다. 예전 같지 않은 감정에 권태기가 올 수도 있고 주변 환경이 너무 달라지면서 소통이 힘들어지기도 하죠. 하지만 많은 누리꾼들이 최악으로 꼽은 상황은 힘든 시간을 함께 버텨온 연인에게 목표를 이룬 뒤 매몰찬 결별을 선언하는 것입니다. 실제로 이 아나운서는 결혼 전, 잠시지만 이러한 갈등으로 잠시 멀어진 적이 있다고 하는데요. 아나운서 김성주 부부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같은 학교에서 처음 만나
“아내가 먼저 고백했다”

김성주는 아내 진수정 씨와 신문방송학과 신입생과 정치외교학과 복학생으로 중앙대학교에서 처음 만났습니다. 91학번, 93학번 선후배였는데요. 당시 인기가 많았던 김성주에 푹 빠진 진수정 씨는 용기 있게 먼저 고백을 했죠. 진수정 씨는 ‘아, 이 사람이다’ 하는 생각에 맞은편 하숙집에 살고 있던 김성주를 찾아갔는데요. 러닝셔츠만 입은 채 누구냐고 묻는 그에게 대뜸 ‘우리 사귀어볼래요’라고 고백해 교제하게 됐습니다.

두 사람은 캠퍼스 커플로 학교를 누비며 도서관 데이트를 즐겼는데요. 이후 진수정 씨는 대학 졸업과 동시에 취업에 성공했지만 김성주는 아나운서라는 꿈을 이루기 위해 쉽지 않은 시간을 보내야 했습니다.

러브스토리 재조명돼
“6년간 뒷바라지했는데…”

진수정 씨는 김성주가 MBC에 입사하기까지 약 6년간 묵묵히 그를 응원했는데요. 데이트 비용은 물론 그의 가능성만을 믿고 뒷바라지했다고 해요. 김성주는 취업 준비 기간 중 IMF 한파까지 닥쳐 케이블 TV에 직장을 잡아 한 달 월급 30만 원으로 1여 년을 버티며 아나운서 시험을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모두가 포기하라는 싸늘한 반응을 보여도 진수정 씨만큼은 김성주의 편이었죠.

김성주는 취업을 준비하며 진수정 씨에게 입사하자마자 결혼을 하자고 약속하기도 했죠. 하지만 김성주는 입사 1년 만에 아내에게 잠시 시간을 갖자고 선언했습니다. 아내 진수정 씨는 당시를 떠올리며 결혼을 약속한 사이였는데 소식이 없었다고 했습니다.

김성주는 이에 아나운서가 된 후 병원장 딸, 피아니스트 등과 소개팅을 하며 달라진 환경과 대우에 잠시 마음이 흔들렸다고 고백했는데요. 실제로 진수정 씨와의 결혼을 미룰까 고민했다는 발언이 방송되며 수많은 누리꾼들은 김성주의 태도를 비난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김성주에게 진심이었던 진수정 씨는 결혼을 이야기하지 않을 테니 1년만 더 사귀자 답했습니다.

학교에서 소박한 프러포즈
9년 연애 끝에 결혼 골인해

이후 두 사람은 갈등을 잘 극복했고 어느덧 약 20년 차 부부로 살아가고 있는데요. 김성주는 9년 열애 끝에 함께 데이트하던 모교에서 기타를 치며 반지를 건넸습니다. 9년을 만났으니 90년을 함께 살자는 내용의 편지도 함께 건넸죠.

김성주는 힘들었던 취업 기간을 함께 응원하고 버텨준 아내에게 고마움을 표했습니다. 주변 지인들 역시 아내의 노력을 인정하며 김성주에게 절대 놓치지 말라고 전했다고 해요. 2002년, 두 사람은 장충동의 경동교회에서 결혼식을 올렸고 이후 발리로 신혼여행을 떠났습니다.

매끄러운 진행으로 인기
‘아빠 어디 가’ 이후 근황은?

김성주는 프리랜서 선언 이후 더욱 활발한 행보를 보이는 스타 MC 중 하나입니다. 특히, ‘슈퍼스타 K’, ‘미스터 트롯’ 등의 경연 프로그램에서 원활한 진행 능력을 보이며 인정받고 있죠. 유난히 돌발 상황이 많이 일어나는 생방송에서 그의 진행 실력은 더욱 빛을 발하는데요. “60초 후에 공개됩니다”, “가면을 벗고 얼굴을 공개해 주세요” 등의 유행어까지 가진 보기 드문 아나운서로 활약하고 있습니다.

두 사람은 슬하에 두 아들과 한 명의 딸을 두고 있습니다. 과거 ‘아빠 어디 가’에 첫째 아들 김민국 군과 둘째 아들 김민율 군이 함께 등장해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는데요. 세 아이들은 17번째 생일을 맞은 김민국 군의 SNS에 최근 훌쩍 자란 모습의 근황을 공개했습니다. 누리꾼들은 “아빠와 똑 닮았다”, “어느새 벌서 저렇게 크다니” 등의 반응을 보였죠. 힘든 시간을 함께 겪고 이제는 세 아이까지 다섯 가족이 함께 하는 김성주, 진수정 씨 부부의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