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이슈 국내♥️이슈 뉴욕까지 날아가 결혼 약속까지 받아냈던 연예계 대표 사랑꾼

뉴욕까지 날아가 결혼 약속까지 받아냈던 연예계 대표 사랑꾼

17675
나무액터스 ent.

“어떻게 사랑이 변하니‥” 이 대사 하나로 대한민국 여성들뿐만 아니라 남성들에게까지 감탄을 자아내게 한 배우가 있죠. 앞의 대사는 어느덧 21년 차의 베테랑 배우가 된 유지태의 대표작 중 하나인 ‘봄날은 간다’의 명대사인데요. 대사 그대로 변치 않는 사랑을 보여주며 이 시대의 대표 사랑꾼으로 등극하며 또 한 번 이목을 끌고 있습니다. 유지태♥김효진 부부의 만남부터 16년, 두 사람은 어떻게 결혼까지 이어질 수 있었을까요?

caspi

의류 광고에서 이루어진 첫 만남‥
취미까지 완벽하게 맞았던 그들

유지태와 김효진의 첫 만남은 2003년에 한 의류 광고 촬영장에서 처음 이루어졌습니다. 유지태는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그녀와의 일화를 공개했는데요. 당시 광고 촬영 틈틈이 휴식 시간마다 책을 읽던 김효진의 모습이 인상 깊었다고 고백했죠.

MBC ‘무릎팍도사’

하지만 처음부터 반한 것은 아니었다고 합니다. “처음에는 쇼하는 줄 알았다”라고 밝힌 그는 호기심이 생겨 대화를 나눴더니 책의 내용을 모두 알고 있어 더욱 관심이 생긴 것이죠. 이후 함께 차를 탈 기회가 생겼는데 듣고 있던 클래식 음악을 좋아하는 모습에 더욱 호감을 느겼다고 언급했는데요.

instagram @hyojin__0705

이런 과정을 거치며 유지태는 자연스럽게 그녀에게 반하게 되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두 사람이 즉각적으로 사귄 것은 역시 아니었죠. 오랜 기간동안 그녀를 알고 지내면서 관심사나 취향이 잘 통한다는 것을 느끼게 되었다고 합니다.

tvN ‘굿와이프’, 서울경제

14시간을 날아 뉴욕에서 고백한 유지태,
고백과 동시에 결혼까지 약속?

그렇게 좋은 동료 관계로 지내던 어느 날, 김효진이 개인 스케줄로 뉴욕으로 향하면서 두 사람의 관계에 변화가 생겼습니다. 그녀가 뉴욕으로 향했다는 사실 하나로 유지태는 공백을 느낀 것인데요. 그는 스스로의 감정을 인정하고 사귀자는 연락을 취했고, 김효진은 ‘뉴욕에 오면 허락하겠다’라고 응수했습니다.

KBS ‘해피투게더 3’

이에 그는 바로 뉴욕으로 향했습니다. 그는 당시 김효진이 실제로 온 자신의 모습에 놀랐다고 회상했는데요. 그에 그치지 않고 유지태는 “우리가 3년을 만나면 결혼하자”라고 선포하였습니다. 자신의 감정을 확실히 깨달았기에 가능한 행동이었죠.

HIGHCUT

불도저 같은 유지태의 고백이었지만 김효진은 ‘쿨함’ 그 자체였습니다. 놀란 것도 잠시, 그녀는 “그러시던가”라는 대답으로 그의 고백을 받아주었습니다. 그렇게 우리가 알고 있는 대한민국 대표 ‘배우 커플’이 탄생하게 된 것입니다.

instagram @hyojin__0705

어느덧 두 아이의 부모가 된 그들
숱한 봉사로 ‘모범 부부’의 표본이 되다

순조롭게 만남을 이어가던 두 사람의 관계는 결혼까지 이어지게 되었죠. 유지태는 김동률의 ‘감사’를 부르며 프러포즈를 했다고 밝혔는데요. 이에 “효진이가 있어야 내가 완성되기 때문이다”라는 말을 덧붙여 김효진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습니다.

instagram @hyojin__0705

많은 사람의 축복 속에서 2011년에 결혼식을 올린 두 사람은 ‘배우 커플’에서 ‘배우 부부’로 거듭났는데요. 2014년에 둘을 꼭 닮은 아들을 낳은 후 더욱 단란한 가족의 모습을 보여주며 많은 이들의 부러움을 사고 있습니다.

월드비전

지난달에는 둘째를 출산했다는 소식을 전해 또다시 팬들의 축하와 응원을 받았습니다. 두 사람은 특히 봉사에 관심이 많아 잇따른 봉사·기부 행렬로 ‘아름다운 부부’의 표본이 되어주고 있는데요. 늘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두 사람이 앞으로도 행복하고, 조만간 작품에서도 볼 수 있기를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