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그라운드를 23년간 누비던 한 축구 선수가 은퇴를 선언했습니다. 지난 28일, 그는 프로 선수 생활은 23년이지만, 약 30년간 선수 생활을 이어왔다고 밝혔는데요. 긴 선수 생활 속 뒤를 든든히 지켜준 가족들과 부모님을 떠올리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기자회견의 주인공은 바로 이동국 선수인데요. 후배들 사이에서도 ‘레전드’로 불리는 그는 결혼 스토리 역시 남달랐습니다. 오늘은 이동국, 이수진 부부의 이야기를 알아보았습니다.

남산의 한 호텔에서 우연히 만나
이수진, “촌스러웠다”

이동국의 아내 이수진은 초등학교 6학년 때 하와이로 이민을 갔습니다. 그녀는 1998년 하와이 대학교 입학 전 미스코리아 대회에 출전해 하와이 미에 당선될 만큼 아름다운 미모를 자랑했는데요. 그녀의 친언니 이수연 씨는 가수 은지원과 결혼했다 이혼한 이력이 있습니다.

1998년, 이수진과 이동국의 인연은 남산의 한 호텔 로비에서 시작됐습니다. 당시 이동국은 청소년 대표팀 경기를 위해 서울로 왔고 이수진은 하와이에서 방학을 맞아 서울로 놀러 온 상태였죠. 장마로 훈련이 연기된 이동국이 모처럼 자유 시간을 즐기다 로비에서 이수진을 보고 첫눈에 반했다고 하는데요. 이에 친한 호텔 종업원을 통해 그녀의 방 번호를 알아냈고 객실에서 ‘축구선수 이동국인데 마음에 들어서 그렇다’라며 전화를 걸었습니다.

하지만 이수진은 이동국의 존재조차 몰랐고 오히려 운동선수라 소개해 겁을 먹었다고 합니다. 이동국은 과거 미남 축구 선수로 유명했던 안정환, 배우 장동건과 함께 촬영을 했을 만큼 수려한 미모로도 유명했기에 의아할 수밖에 없었죠. 이수진은 두 번째 전화에서 경기 티켓을 주겠다는 이동국의 말에 반신반의한 채 만남을 갖게 됐습니다.

이상형을 만나 설렘이 가득했던 이동국과 달리 이수진은 “얼굴도 까맣고 사투리가 어찌나 심하던지 촌스러웠다. ”라고 당시를 회상했습니다. 게다가 두 사람은 동갑내기였지만 이동국이 첫 만남에 나이를 속여 한동안 이수진은 그를 오빠라 부르기도 했죠.

한국으로 돌아온 이수진
군 입대로 이별 위기 맞아

얼마 지나지 않아 이수진은 다시 하와이로 돌아갔지만 두 사람은 장거리 연애를 이어갔습니다. 당시 두 사람은 매일 국제전화로 애틋한 마음을 달랬는데요. 이수진에게 수신자 부담으로 전화를 돌린 탓에 억대의 통화료가 나오기도 했다고 밝힌 바 있죠.

잦은 전화 통화에도 이수진은 이동국에 푹 빠져 상사병을 앓기까지 하는데요. 결국 그녀는 대학을 졸업하자마자 하와이 생활을 정리하고 서울로 돌아왔습니다. 하지만, 2002년, 이동국은 월드컵 대표팀에서 탈락하며 힘든 시간을 겪어야 했죠. 그렇게 방황하던 그는 상무 입대를 결심했는데요. 이동국은 기다려야 할 이수진을 위해 이별을 통보했습니다. 하지만, 입대 후 그는 이별을 후회하게 됐죠. 결국 첫 휴가에서 나오자마자 그녀에게 연락을 해 재회에 성공했습니다.

2005년 결혼식 올려
은퇴 소식에 눈물 흘린 오 남매

이수진은 이동국의 제대까지 기다리며 7년간 만남을 이어갔고 2005년, 두 사람은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그와 별개로 이동국의 선수 인생은 여전히 잘 풀리지 않았죠. 하지만, 이수진은 그의 곁을 든든히 지키며 내조에 힘썼습니다. 덕분에 2006년 이동국은 십자인대 파열로 선수 인생에 휴식기를 갖게 됐지만 오히려 이수진과 가장 행복한 신혼 생활을 보낼 수 있었죠.

이후 두 사람은 2007년, 2013년 겹쌍둥이를 출산했습니다. 무려 10만 분의 1 확률인데요. 2007년 아내의 첫 출산을 함께하지 못했던 이동국은 2013년 아내의 출산을 지키기 위해 전북 현대의 리옹 원정 경기에 불참하기도 했습니다. 이후 2014년, 이동국을 똑 닮은 막내아들까지 출산하며 그는 5남매의 아버지가 되었죠.

이동국은 방송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하며 오 남매와 함께하는 모습을 공개했는데요. 방송 초반, 다소 엄하게 딸 재아 양을 훈육하는 장면이나 현역 축구 선수로 활동하며 아이들을 돌본다는 사실이 다소 방송의 결과 맞지 않는다는 반응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회차를 거듭할수록 조금은 어설프지만 따뜻한 아버지의 면모를 보였고 특히, 막내 시안 군의 귀여운 모습에 시청률 1등 공신이 되기도 했죠. 사실, 이동국은 첫 출산 이후 육아 관련 도서를 직접 구매해 읽었을 뿐만 아니라 선수 생활 슬럼프 당시 아이들에게 의지했던 만큼 아빠로서 책임감을 더 가졌다고 합니다.

이동국의 마음을 알아서일까요, 그의 2세들은 이동국의 은퇴 소식을 접한 뒤 눈물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아이들은 “아빠는 왜 그만두는 거야. 아빠 그냥 계속 할아버지 될 때까지 계속하지…”라며 속상한 마음을 내비쳤죠. 이수진 역시 본인도 같은 마음이었다며 아이들의 우는 모습에 속상함을 감추지 못했죠. 한편, 모델 지망생으로 알려진 이동국의 첫째 딸 재시 양은 훌쩍 자란 모습이 공개되며 미모로 화제 되기도 했습니다.

과거 연봉 11억으로 공개돼
80평대 펜트하우스, 시세는?

최근 23년간의 선수 생활을 정리한 이동국의 재산에도 높은 관심이 집중됐는데요. 2015년, 이동국은 연봉과 승리 수당을 포함해 약 11억 1,400만 원을 받아 가장 몸값이 높은 국내 선수로 꼽히기도 했습니다. 한편, 그는 중동의 한 구단으로부터 100억 원대의 러브콜을 받았지만 최강희 전북 감독과의 의리를 지키기 위해 거절했다고 밝힌 바 있죠.

특히, 방송을 통해 공개된 그의 집이 화제였습니다. 그의 집은 인천 송도에 위치한 A 아파트 펜트하우스였으며 80평형대였죠. 해당 아파트의 실거래가는 14억~16억 사이로 2017년 대비 4년간 2억 5천만 원의 시세 차익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외에도 그는 부모님을 모시기 위해 제주도에 집을 마련했다고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했죠. 이제는 그라운드를 떠나 가족들과 행복한 시간을 보낼 이동국 선수, 앞으로의 행보가 더욱 궁금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