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일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선 함소원, 진화 부부와 그들의 베이비 시터 가 등장했습니다. 평소와 다름없이 함소원 부부의 집에서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었죠.

하지만 방송에 그려진 늘 아이를 우선시하는 두 사람이 베이비 시터를 대하는 태도에 많은 시청자들이 “해도 해도 너무하다” 등의 부정적인 반응을 보내고 있는데요. 대체 어떻게 된 일일까요?

휴무에도 출근한 베이비 시터
어제 한 반찬 버리라 한 진화

바쁜 스케줄 소화를 위해 함소원은 주말에도 베이비시터에게 연락을 했습니다. 쉬는 날임에도 출근을 하게 된 베이비시터는 어질러진 집을 치우며 청소를 시작했죠.

베이비시터에게 자연스럽게 아침을 차려달라 요구한 진화는 하루 전 만든 밑반찬을 버리라고 했는데요. 밑반찬은 며칠 두고 먹어도 된다는 베이비 시터에 김치를 제외한 반찬을 모두 버리라며 잔소리를 늘어놓았습니다. 이를 지켜보던 패널들은 스스로 차려 먹지 못하냐고 반응하기도 했습니다.

뒤이어 진화는 양말까지 베이비시터에게 찾아 달라고 했는데요. 이를 본 함소원은 진화가 늦둥이인데다 누나들 밑에서 자라 그렇다며 베이비 시터를 달랬습니다. 함소원은 진화가 어린 시절 늘 갓 지은 밥과 갓 만든 반찬만 먹고 나머지는 누나가 먹었다고 설명하기도 했죠.

딸 혜정이와 떨어트려 놓으려
손자 팔 과격하게 잡아당겨

또 다른 문제는 베이비시터의 하나뿐인 손자가 등장하며 벌어졌는데요. 베이비시터는 손자와 함소원의 딸 혜정 양을 위해 사 온 소고기를 구웠습니다. 함소원은 혜정 양에게 열심히 고기를 먹여주며 손자에게는 천천히 먹으라고 말했죠.

이후 베이비시터의 손자는 함소원의 딸 혜정 양 옆에서 잠을 자겠다고 고집을 부리기 시작했습니다. 이를 본 함소원은 “성별이 다른 남녀가 한 방에서 자는 건 좀 그렇지 않을까?”라며 베이비시터 손자의 팔을 당겨 게임 방에서 자자고 말렸습니다. 이를 본 베이비시터는 손자를 함부로 하는 모습에 불편함을 감추지 못했죠.

퇴직 선언 → 사과한 함소원
SNS 통해 방송 논란 해명

이에 폭발한 베이비시터는 결국 퇴직을 선언을 했습니다. 그녀는 함소원이 손자를 당기고 소리치는 모습에 “입장 바꿔보면 혜정 엄마가 나보다 더 화낼 거다”라고 했는데요.

이어 “혜정 아빠가 애 아픈 거 따질 때 얼마나 스트레스 받는 줄 아냐. 그래도 혜정이가 날 너무 따르니까 계속 있어야지 했는데 앞으로는 더 못할 것 같다”라며 화를 냈죠. 실제로 베이비시터는 지인으로부터 거액의 스카우트 제의를 받았음에도 혜정 양을 위해 거절했다고 알려졌습니다.

돌연 짐을 싸 집을 떠난 베이비시터에게 함소원은 카페에서 기다리겠다는 문자를 보냈는데요. 오랜 시간 뒤 나타난 베이비시터는 “내 손주를 잡아당기니 눈물이 핑 돌았다. 이렇게까지 일을 해야 하나 싶었다”라고 했습니다. 또, “다른 집은 저녁엔 부모가 놀아준다. 아기 아프면 밤에 일어나서 쳐다보길 하냐, 나 혼자 잠도 못 자고 새벽까지 애를 본다”라며 독박 육아에 대한 울분을 토했죠.

이를 들은 함소원은 “내가 잘못했다”라며 사과했고 운동할 시간과 ‘뽕숭아학당’, ‘사랑의 콜센타’ 시청 등 더 나은 근무 환경을 약속하며 베이비시터와 집으로 향했습니다.

하지만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비난이 끊이지 않자 함소원은 11일, 12일 베이비시터와 함께한 영상과 사진을 SNS에 게재했습니다. ‘함진 부부네 풍경’이라는 게시글 속 영상에는 소파 위에 편하게 누워 휴식을 취하고 있는 베이비시터와 편안한 차림의 진화, 자고 있는 딸 혜정 양이 등장했죠.

이후 베이비시터와 함소원, 진화 부부가 다정하게 함께한 모습의 사진을 올리며 ‘여러분 걱정 마세요. 여러분 악플 선플 제가 다 읽어요. 삭제 이유는 저를 옹호하는 소수의 팬분들과 자꾸 다툼이 나서 삭제하는 겁니다. 더한 글도 심한 욕도 해주세요. 반성하고 새겨듣고 있어요. 편하게 디엠도 주세요 ^^ 여러분과 저도 인연입니다 ^^ 다투시면 삭제합니다♥’라는 게시글을 남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