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MBC에서 방영했던 ‘뜨거운 형제들’은 글자 그대로 ‘뜨거운’ 반응을 얻었습니다. 프로그램 속 코너인 ‘아바타 소개팅’이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기 때문인데요. ‘아바타 소개팅’은 가상 소개팅에 나선 출연자가 아바타가 되어 다른 출연자의 지령을 따르는 과정에서 선보이는 우스꽝스러운 모습으로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하지만 ‘아바타 소개팅’의 인기는 소개팅 상대역으로 출연했던 여성들의 미모 때문이기도 했죠. 등장만으로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만들었던 역대급 미모의 그녀들은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요?

 

알고 보니 광고 모델 출신
2014년 이후 연예계 활동 없어

청순한 외모의 소유자 정모레는 ‘아바타 소개팅’에 모습을 드러냄과 동시에 당시 온라인 실시간 검색창을 뜨겁게 달궜습니다. 부드러운 미소와 첫사랑을 연상케 하는 긴 생머리는 특히 남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한 번에 사로잡았죠. 알고 보니 그녀는 어린 시절 이미 특출 난 외모로 길거리 캐스팅이 된 바 있었는데요. 이후 여러 광고에 출연하며 모델 활동을 이어왔습니다.

가수 데뷔 후 배우로 전향
최근 뮤지컬 배우와 결혼

‘아바타 소개팅’ 출연 당시 김연아를 닮은 외모로 화제를 불러모았던 주인공은 길하라입니다. 그녀는 아름다운 외모는 물론 재치 있는 입담을 갖춰 ‘예능감’까지 지닌 출연자로 회자되고 있습니다. 길하라는 ‘아바타 소개팅’ 이후 여성 듀오 가수 하라소라로 데뷔하여 섹시한 컨셉의 화보를 촬영하는 등 온라인 상에서 소소한 화제가 되었죠. 하지만 가수로서 큰 반향을 일으키지는 못했는데요.

이후 그녀는 배우로 전향하여 연극과 드라마에 출연하는 등 차근차근 연기력을 쌓아갔습니다. 연애 예능 프로그램 <연애의 참견>에 배우로 출연하여 눈도장을 찍기도 했죠. 한편 최근 길하라는 뮤지컬 배우 황형순과 아름다운 결혼식을 올려 많은 연기자 선후배들로부터 쏟아지는 축하를 받았습니다.

슈퍼모델 출신의 ‘우월한’ 비율
조향기 동생으로 화제

170cm의 훤칠한 키에 뚜렷한 이목구비가 특히 눈에 띄었던 조기쁨은 방송 이후 조향기의 친동생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며 더욱 화제가 된 케이스입니다. 그녀는 2002년 슈퍼모델대회 수상을 계기로 연예계에 진출했지만 크게 주목받지 못한 채 오랜 시간을 보냈지만 ‘아바타 소개팅’ 출연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습니다.

이후 본격적인 연예계 활동을 예고했지만, 이듬해 축구선수 출신 코치 남궁도와 결혼식을 올려 현재는 일반인의 삶을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벌써 결혼 10년 차에 접어든 이들은 귀여운 아들과 함께 행복한 결혼 생활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등장과 동시에 ‘송혜교 닮은꼴’
대기업 출신 연구원과 결혼

‘아바타 소개팅’ 출연과 동시에 송혜교 닮은꼴로 큰 화제가 되었던 이는 바로 한지우입니다. 그녀는 송혜교를 연상시키는 귀여운 외모에 섹시한 몸매로 ‘베이글녀’로 불리기도 했는데요. ‘아바타 소개팅’이후 큰 주목을 받은 한지우는 이어 드라마 <반짝반짝 빛나는>, 예능 프로그램 <무한걸스3> 등에 출연하며 인지도를 쌓았습니다.

지난 2017년에는 깜짝 결혼 소식으로 놀라움을 안겨주기도 했는데요. 그녀는 대기업 소속 연구원으로 알려진 일반인 남성과 2년 간의 교제 끝에 결혼이라는 결실을 맺었습니다. 지난해에는 무려 진통 30시간 끝에 성공적으로 딸을 출산해 많은 이들의 축하를 받았죠. 그녀는 출산 후에도 변함없는 미모와 몸매로 온라인 상에서 소소한 화제를 모았습니다.

‘인터넷 얼짱’ 출신 인형 미모
최근 더 예뻐진 모습 눈길

과거 ‘인터넷 얼짱’으로 널리 알려진 바 있는 정현주는 ‘아바타 소개팅’ 출연 당시 인형 같은 비현실적인 외모로 큰 화제가 되었죠. 그녀는 과거 케이블 예능 프로그램 <얼짱시대>에 출연하여 충무로 구혜선이라는 애칭을 얻는 등 화제가 된 바 있습니다.

 

무려 10년이 지난 지금, 그녀는 어떻게 살고 있을까요? 정현주는 최근 한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자신의 근황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그녀는 지난해 인터넷 라이브 방송을 시작했다며 자신의 채널을 소개하기도 했죠. 10년이라는 세월이 무색할 정도로 여전히 아름다운 모습을 선보인 그녀의 도전에 많은 응원의 목소리가 전해졌다는 후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