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게임 업계의 TOP3가 누구냐 묻는다면, 누구든 이견 없이 엔씨소프트와 NXC(넥슨), 그리고 넷마블을 꼽을 것 같습니다. 이들 세 게임 회사를 세워 기틀을 다진 김택진 대표, 김정주 대표, 방준형 의장은 게임 콘텐츠 업계에서 창업을 꿈꾸는 이들에게 롤 모델이 된 지 오래죠. 하지만 이들이 혼자 힘으로 현재의 자리에 오른 건 아닙니다. 회사의 발전을 위해 함께 힘써온 아내들이 있었으니까요. 이들의 이야기를 함께 만나볼까요?

과학고 & 카이스트 출신
28세에 SK텔레콤 상무 발탁

서울 과학고를 2년 만에 졸업하고 카이스트로 진학한 수재. 미국 MIT에서 컴퓨터 신경공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은 뒤 매킨지&컴퍼니, 와이더댄닷컴을 거쳐 28세의 나이로 SK텔레콤 신사업개발 상무가 된 극강의 커리어 우먼. 바로 윤송이 사장의 빼어난 학력과 경력입니다.

그녀는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를 통해 “수석 졸업했다는 소문은 사실과 다르다”며, 자신은 천재가 아니라고 해명했지만, 평범한 사람들의 눈에는 그녀의 스펙이 화려하고도 남달라 보이는 건 어쩔 수 없는 일이겠죠. 그뿐만 아니라 윤송이 상무는 아이폰보다 무려 2년이나 앞서 개인 취향을 기반으로 한 추천 서비스 1mm를 시도하는 등 빼어난 선구안을 지닌 인물인데요.

사업상 만남 잦아지다 결혼까지
현재 직함은 엔씨소프트 사장

2004년, SK텔레콤에 근무하고 있었던 윤송이의 취미는 다름 아닌 엔씨소프트의 대표작 ‘리니지’를 플레이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런 그녀에게 김택진 대표가 그녀에게 엔씨소프트의 사외이사직을 제안하자 그녀는 이를 흔쾌히 수락했죠. 이후 두 사람의 사업상 만남이 잦아지면서 열애설이 불거졌는데요. 이에 자신이 몸담고 있는 회사에 피해를 끼치고 싶지 않았던 윤송이는 2007년 6월, SK텔레콤에 사표를 냈지만 회사는 이를 유보했습니다.

하지만 잦은 만남으로 서로에 대한 애정이 깊어진 김택진과 윤송이는 당해 조용히 결혼식을 올렸고, 이후 그녀는 다시 한번 SK 측에 사의를 표해 비로소 회사를 떠나게 되었습니다. 결혼 후 약 1년간은 아이를 낳기 위해 집에 머물렀죠. 그리고 지난 2008년 마침내 엔씨 소프트의 최고전략책임자로 발탁되었습니다.

오랜 시간 엔씨소프트의 최고전략책임자이자 부사장으로 제 역할을 다했던 윤송이는 2015년 비로소 사장이라는 직함을 달게 되었습니다. 이에 그해 3월 엔씨소프트의 주주총회 당시 주주들이 “윤송이가 사장이 될 만큼 회사에 기여한 게 무엇이냐”는 날선 질문들로 그녀를 공격하기도 했죠. 하지만 김택진 대표는 미국 법인에서 이룬 윤 사장의 성과를 주주들과 공유하며 사장 승진의 충분한 자격이 있음을 증명했습니다.

카이스트 이나영 실제 모델
아이들에게 좋은 엄마 되고파

사실 윤송이 사장은 1999년 방송된 SBS 드라 ‘카이스트’ 속 천재 공학도 이해성(이나영 분) 역할의 실제 모델로도 잘 알려져 있습니다. 윤 사장은 스스로 천재임을 부인했지만, 그녀는 일명 ‘엘리트 집안’의 출신이죠. 지난 2017년 숨진 윤 사장의 아버지는 산업은행, 한국증권금융 등에 재직한 금융인이었고, 어머니는 한글 서예가로서 국전 심사위원을 역임한 바 있죠. 윤송이 사장의 여동생 역시 서울과학고를 거쳐 서울대 자연대를 수석 졸업한 수재입니다.

평범한 사람이 보기에는 거리감마저 느껴지는 이력을 가졌지만, 윤송이 사장은 공부나 일보다 더 힘든 것이 ‘육아’라고 말했습니다. 어떤 일이든 ‘못한다’는 소리를 별로 들어본 적이 없는데, 아이들에게는 늘 부족한 엄마인 것 같다는 것이 그 이유인데요. 특히 바쁜 일정 때문에 학부모가 참석해야 하는 학교 행사에 가지 못하거나, 준비물·교복 등을 제대로 챙겨주지 못했을 때 가장 미안한 마음이 든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다른 게임회사 대표의 아내는?
윤송이만큼 모습 드러내진 않아

지금까지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의 아내인 윤송이 사장에 대해 알아보았는데요. 그렇다면 NXC 김정주 대표, 넷마블 방준혁 의장의 아내는 어떤 사람들일까요? 김정주 대표의 아내 유정현 감사는 넥슨이 설립된 1994년부터 함께 회사를 키워온 인물입니다. 넥슨 경영지원 본부장, 계열사인 넥슨 네트워크의 대표이사를 거쳐 현재는 NXC 감사직을 맡고 있죠. 조용한 은둔형 리더로 알려진 김정주 대표처럼 유정현 감사 역시 앞으로 나서는 스타일은 아닌데요. 다만 그녀는 NXC 지분의 21%가량을 보유하고 있어 엄청난 재력으로 이름나 있죠.

넷마블 방준혁 의장의 아내 신혜영 씨는 사내에서 특별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지는 않습니다. 회사 일과 가정생활을 확실히 구분하는 방 의장 성격상, 집에서 회사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누는 편도 아니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모 언론사에서 진행한 신혜영 씨의 인터뷰에 따르면 방 의장은 엄청난 워커홀릭으로 이름나 있지만, 집에서는 가족들에게 온전히 집중한다고 합니다. 아내 신혜영 씨, 그리고 아이들과 함께 트레킹, 농구, 캐치볼 등 각종 운동을 즐기죠. 또한 방 의장은 신혜영 씨를 아직도 ‘혜영 씨’라고 부르며 식사 후에는 항상 감사의 마음을 표하는 등 애처가의 모습이 특히 두드러진다는 후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