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젊은 세대가 공식적인 연인 사이가 되기 전 통과의례처럼 거치는 단계바로 입니다연인인 듯 아닌 듯 아슬아슬한 밀고 당기기를 하는 이 단계에서는 가슴 터질 것 같은 설렘을 느끼기도 하지만동시에 내가 혹시 어장 속 물고기는 아닐까 하는 불안 섞인 고민에 빠지기도 하죠실제로 많은 이들이 “썸인 줄 알고 고백했는데알고 보니 어장관리였다”라며 억울함을 호소하곤 하는데요오늘은 바로 이 어장관리에 대해서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순진한 사람만 희생양?
어장관리, 알고도 당한다

어장관리란 일부러 이성에게 접근했다가 멀어지기를 반복하면서 궁극적으로 상대방이 자신에게서 벗어나지 못하게 하는 행위를 뜻합니다사귀지도 않으면서 마치 사귈 것처럼 행동하며 주변의 이성들을 동시다발적으로 관리하는 배부른(?) 행동인데요어장의 주인들은 썸을 탈 때의 설렘과 자신이 관계의 우위에 있다는 짜릿함에 중독된 이들입니다.

얼핏 연애에 서툰 순진한 이들만이 어장관리의 희생양이 될 것 같지만사랑에 빠진 사람은 모두 바보라는 말이 있죠의외로 꽤나 많은 이들이 가여운 물고기 신세를 면치 못하곤 합니다심지어는 상대방이 자기를 어장관리하고 있다고 느끼면서도 꼼짝없이 당하는 경우도 많은데요어째서 많은 이들이 어장의 늪에서 빠져나오지 못하는 걸까요?

과거와 달라진 ‘어장 주인’
시간&돈 아끼지 않는다

흔히 어장관리를 하는 사람은 상대에게 시간과 돈을 쓰지 않는다고 생각하기 쉽습니다하지만 나를 위해 돈도시간도 쓰지 않는 사람이 나에게 호감이 있다고 기대하기엔 역시 무리가 있죠과거에는 굳이 돈과 시간을 투자하지 않아도 순순히 어장 속 물고기가 되겠다고 자처하는 순진한 이들이 많았을지 모르지만어장관리에 대한 개념이 만연해진 현재어장의 주인들 역시 고도화된 수법을 사용합니다.

바로 시간과 돈둘 중에 하나는 확실하게 투자한다는 것입니다아무리 본인이 이성적이라고 자부하는 사람이라도 상대가 자신에게 정성을 쏟는 모습을 본다면 무너질 수밖에 없습니다야근으로 고생하는 나에게 종종 기프티콘을 보내거나 야식을 사들고 회사 앞으로 찾아오는 이성의 모습을 단순 호의라고 판단하기는 어렵죠.

마음 접으려 결심하는 순간
너무 잘해주는 것이 특징

상대의 정성스러운 마음 표현에 마음을 열기 시작했다면 당신은 꼼짝없이 그물에 갇힌 신세로 전락하게 됩니다빠르게 오던 답장이 서서히 느려지는가 하면 이런저런 핑계로 만남을 미루는 행동을 보이는 것이죠이성의 이런 모습을 접하게 된다면 실망한 당신은 마음을 닫아버리려고 할 텐데요하지만 어장의 주인들은 그리 호락호락하지 않습니다.

차일피일 미루던 약속 당일상대는 당신에게 너무도 완벽한 연인인 것처럼 행동할 확률이 높습니다내가 좋아하는 식당을 미리 알아봐뒀거나 하는 등의 사소하면서도 감동적인 배려를 보이죠하지만 이러한 행동은 그저 느슨해진 어망을 다시 촘촘하게 조이는 전략일 뿐입니다.

분명 어장관리임을 머리로는 알고 있음에도 마치 연인인 것 마냥 달콤한 모습을 보여주는 상대의 행동을 진심으로 믿고 싶어지게 하는 것이죠이 단계를 맞이한 사람들은 바쁜 상대를 위해 친히 자기합리화를 해주기 시작합니다. ‘회사 일이 정말 바쁜가 보다’, ‘친구가 많아서 약속이 많은가 봐’ 바로 이렇게 말입니다.

 

믿을 것은 나 자신뿐
솔직한 감정에 집중하자

 
알고도 빠질 수밖에 없는 늪어장관리에서 벗어나는 방법은 단 한 가지뿐입니다. 바로 자기 자신의 직감과 촉을 믿는 것이죠상대가 나에게 표면적으로 해줬던 것들을 떠올리며 자기합리화하는 대신 상대를 떠올릴 때 느껴지는 자기 자신의 솔직한 감정에 집중해보면 쉽게 답을 찾을 수 있습니다또는 그녀를 떠올렸는데 어쩐지 마음이 답답하고 불안하다면 그 사람은 포기하는 것이 맞습니다.
 
 
 
 
세상 모든 것이 그러하듯 진짜는 자연스럽기 마련입니다이 법칙은 사랑에 있어서도 예외가 아니죠. ‘이 사람이 나를 좋아할까 안 좋아할까라는 생각이 든다면 그 사람이 나에게 갖고 있는 마음은 가짜입니다괜히 정에 이끌려 기약 없는 만남을 계속해봤자 결국 남는 것은 너덜너덜해진 마음뿐입니다. 아무리 그물이 헐거워진들 도망가지 않는 물고기가 있는 한 어장관리는 계속되기 때문이죠.
 
 
어떤 연애도 두 사람의 마음이 정확하게 균형을 이루지는 못합니다좋아하는 사람이 조금 더 안달 내고, 더 마음 아파하는 것이 어쩔 수 없는 연애의 법칙이죠하지만 연애란 서로 주고받을 수 있는 마음이 있다는 점에서 어장관리와는 확연히 다른 성격을 지닙니다사랑하면서 살기에도 아까운 시간나만 애닳는 수렁 같은 관계에서 빠져나오고 싶다면 과감히 그물을 찢어낼 수 있는 용기가 필요할 따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