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tgram@hwangdahye_

보통 현실 속 사내 연애는 득보단 실이 많다고 자주 언급됩니다. 함께 소속된 직장에서 감수해야 할 불편함 들은 물론 주변에서 지나친 관심을 가져 힘든 시간을 겪기도 하죠. 반대로 사랑하는 마음 하나로 모든 시선과 관심을 이겨낸 사내커플들은 더욱 돈독한 관계로 발전할 수 있습니다. 오늘 소개 드릴 분들은 하늘 위에서 사랑에 빠져 사내 부부가 되었습니다. 승무원 부부로 살아가고 있는 황다혜, 최지훈 씨의 이야기를 함께 들어볼까요?

본인 제공

같은 항공사에서 근무 중
“한 달에 한 번 만나기도 해요”

다혜 씨는 국내 모 항공사에서 객실 부사무장으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다혜 씨는 어려서부터 가장 높은 곳에서 가장 낮은 자세로 서비스를 제공하며 비상시엔 소방관, 경찰관도 되어야 한다는 승무원이라는 직업을 매력적으로 느꼈고 꿈을 이뤘습니다. 순한 인상을 가졌지만 운동을 사랑하는 반전 매력을 가진 지훈 씨 역시 같은 항공사 객실 부사무장으로 근무하고 있죠.

본인 제공, instgram@hwangdahye_

같은 직업으로 같은 직장에서 일하는 느낌은 어떨까요? 다혜 씨는 “서로의 고충이나 감정을 가장 잘 이해해줄 수 있는 동시에 각자만의 시간을 충분히 즐길 수 있어 좋은 것 같아요”라고 이야기했습니다. 같은 직업이기 때문에 이해의 폭은 물론 공감대 역시 넓은 것이죠. 반대로 서로의 스케줄이 맞지 않으면 한 달에 한 번꼴로 서로를 만날 수 있다는 점이 아쉬운 점이었습니다. 그래서인지 결혼 후에도 설레고 애틋한 감정을 오래도록 유지하고 있는 두 사람입니다.

instgram@hwangdahye_

“입사 동기로 처음 만났어요”
결혼 전부터 밝힌 사내 연애?

다혜 씨 부부는 항공사 입사 동기로 처음 만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많은 인원과 복잡한 스케줄 때문에 입사 초반 1년간은 어떤 교류도 없었는데요. 그러다 우연히 다혜 씨의 스케줄이 바뀌어 함께 상해로 비행을 가게 됐습니다. 그때 처음으로 스테이션에서 식사를 하며 서로에 대해 알게 됐죠. 지훈 씨는 그때를 기점으로 다혜 씨에게 호감이 생기게 되었고 둘은 처음으로 사내 연애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instgram@hwangdahye_

스튜어디스와 스튜어드의 연애는 생각보다 자주 접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보통 결혼하기 전 연애 사실을 공개하지 않는다고 하는데요. 다혜 씨와 지훈 씨는 결혼 전부터 솔직하게 교제 사실을 밝혀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습니다. 당당히 공개해버린 사내 연애는 행복하기도 했지만 스케줄이 맞지 않을 때는 연락으로 보고픈 마음을 달래야 했습니다. 왠지 여행을 자주 다닐 것 같은 승무원 부부였지만 실상 비행 스케줄 자체가 여유롭지 않아 쉽지 않다고 이야기했습니다.

instgram@hwangdahye_

생일날 받은 프러포즈
식 당일 바뀌어버린 남녀?

결혼 전 다혜 씨는 감동적인 프러포즈를 생일 선물로 받았는데요. 둘은 다혜 씨의 생일날 호텔 레스토랑에서 근사한 식사를 마쳤습니다. 이동을 해야 했지만 왜인지 지훈 씨는 체크인 이후 방으로 다혜 씨를 이끌었죠. ‘생일인데 좀 무리했네’라는 생각이 들 때쯤 다혜 씨는 잘 꾸며진 방에서 목걸이와 웨딩 슈즈로 청혼을 받았습니다. 처음엔 너무 기뻐 방 안을 뛰어다녔지만 결국 지훈 씨가 손수 쓴 편지에 눈물을 흘리며 3년간의 연애를 마치고 결혼을 준비하게 되었죠.

instgram@hwangdahye_

대망의 결혼식 당일, 다혜 씨는 본인을 대신해 눈물을 흘린 지훈 씨의 모습이 기억에 남는다고 했습니다. 2층 계단에서 내려오는 신부 입장 탓에 긴장은 했지만 식을 진행하면서 큰 문제는 없었는데요. 오히려 지훈 씨가 양가 부모님께 서프라이즈 편지를 읽다 눈물이 터져 다혜 씨가 토닥여주었죠. 당시 하객들은 “남녀가 바뀐 것 아니냐”라며 두 사람의 결혼을 축하했습니다.

instgram@hwangdahye_

아이슬란드, 벨기에, 독일
연애 때처럼 빠지지 않는 술

승무원 부부가 선택한 신혼여행지는 어디였을까요? 다혜 씨가 원했던 아이슬란드와 맥주를 좋아하는 지훈 씨 덕분에 벨기에와 독일 총 3개 국가에 다녀왔습니다. 새로운 풍경 속에서 좋아하는 것들을 즐길 수 있었죠. 이외에도 다혜 씨는 여행지로 피지를 추천했습니다. 오염도가 0%에 가까울 정도로 너무 깨끗하고 아름다웠던 여행지로 꼽았죠.

instgram@hwangdahye_

결혼 후에도 연애하는 느낌으로 신혼 생활을 즐기고 있는 다혜 씨 부부. 술을 사랑하는 부부답게 요즘은 분위기 좋은 곳에서 다양한 종류의 술을 즐기는 데이트에 푹 빠져있습니다. 함께 시간을 보내기도 하지만 비행 스케줄이 맞지 않을 때에는 각자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요. 지훈 씨는 운동에, 다혜 씨는 요리에 푹 빠져 또 다른 즐거움을 느끼고 있죠.

본인 제공

누구보다 서로를 잘 이해하고 사랑하는 다혜 씨, 지훈 씨의 모습을 보고 승무원 커플을 꿈꾸는 분들도 계실 것 같습니다. 다혜 씨는 “승무원 커플, 부부를 망설이거나 꿈꾸신다면 저는 적극적으로 찬성이에요!”라고 전했습니다. 독자분들을 비행기에서 만나면 너무 신기할 것 같다는 이들 부부는 앞으로도 꾸준히 비행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가장 높은 곳에서 본업에 충실하며 서로를 위하는 다혜 씨, 지훈 씨 부부의 행복한 결혼 생활을 응원합니다!

위 콘텐츠는 황다혜 님의 서면 인터뷰를 바탕으로 제작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