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TV는 사랑을 싣고’

얼마 전 방송된 예능 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반가운 얼굴이 등장했습니다. 바로 록의 전설이라 불리는 백두산의 리더 유현상이었는데요. 그는 “아내를 만나게 해준 사람”이라며 방송에서 한 남자를 애타게 찾았습니다. 실제로 이 남자 덕분에 유현상은 당시 배우 연정훈, 가수 비처럼 ‘국민 도둑남’이라 불렸을 정도로 엄청난 아내를 맞이했는데요. 대체 그가 만난 아내는 누구인지, 두 사람이 어떻게 결혼에 골인하게 되었는지 알아보았습니다.

아시아의 인어 최윤희
나이, 인지도 모두 차이나

유현상의 아내는 한때 ‘아시아의 인어’로 불렸던 수영선수 최윤희입니다. 당시 만 15세의 나이로 1982년 뉴델리 아시안게임에 출전해 3관왕에, 1986년 서울 아시안게임에서 2관왕에 오르며 국민적인 스포츠 스타가 되었는데요.

chosun

당시 그녀의 인기는 스포츠 스타 손연재, 김연아의 인기를 합친 정도였다고 해요. 운동선수 최초로 포카리 CF까지 섭렵하며 당시 높은 광고료로 화제가 됐죠. 유현상은 부활, 시나위의 후발 주자로 등장해 헤비메탈을 선보인 백두산의 리드 보컬로 사랑받았는데요. 그만의 음악을 사랑하는 팬들도 많았지만 가요계에서 화려한 성과를 내진 못했습니다.

sports donga

유현상은 최윤희가 은퇴 후 방송일을 할 때 KBS 계단에서 처음 마주쳤습니다. 유현상은 최윤희를 보고 ‘여신 같다’라는 생각을 했다는데요. 그러다 우연히 식사 자리에서 만났고 이후 교제를 시작했습니다. 수영밖에 몰랐던 최윤희를 위해 유현상은 수산 시장부터 미술 전시회까지 다양한 데이트를 준비했다고 해요.

newsinside

애틋한 감정을 키워온 두 사람은 결혼까지 결심했지만 나이, 인지도 차이로 주변의 반대에 부딪히게 되었습니다. 실제로 최윤희의 어머니는 집 앞에서 마주친 유현상 앞에서 “윤희야, 상대가 돼야지”라며 그녀의 손을 잡고 들어가 버리기도 했죠.

ikoreadaily

비밀 결혼의 숨은 조력자 있어
남양주 봉선사에서 식 올려

최윤희는 단식 투쟁을 할 정도로 두 사람의 결혼 의지는 강했습니다. 고민 끝에 유현상은 스포츠 신문사 연예부 기자 이기종을 찾아갔고 둘의 만남과 결혼 결심을 고백했는데요. “정말 잘 살 수 있냐”라는 질문에 자신 있다는 유현상의 대답을 듣고 이 기자의 계획이 시작되었습니다. 그는 5일 만에 결혼 날짜, 결혼식장, 피로연장, 결혼 서약 증인까지 극비로 준비해 유현상의 비밀 결혼식을 완벽히 만들어냈습니다.

그 결과 1991년 유현상은 남양주에 있는 봉선사에서 식을 올릴 수 있었습니다. 이 기자의 계획으로 유현상 부부는 식 당일까지 식장은 물론 하객들의 정체도 몰랐다고 하는데요. 완벽한 줄 알았지만 피로연장에 등장한 최윤희의 전 다이빙 코치를 만나 장모님에게까지 결혼 소식이 전해져 들통나게 되었습니다. 그는 “신혼여행 마치고 인사를 드리러 갔는데 등을 돌리고 계셨다”라며 현관에서 장모님의 등에 “열심히 살겠다”라며 절을 올린 일화를 공개했죠.


실제로 두 사람의 결혼 소식은 전 국민을 충격에 빠트렸습니다. “납치혼이 아니냐”라는 루머까지 등장할 정도였는데요. 유현상은 “당시 SNS가 없는 게 정말 다행이었다. 아마 엄청나게 욕을 먹었을 것”이라며 당시 상황을 회상했습니다. 다행히 최윤희의 어머니는 큰 아들이 태어나면서 마음이 풀려 두 사람의 사이를 인정했습니다.

news zum, MBN

16년간 기러기 생활 자처
밤 무대 11개 돌기도, 지금은?

결혼 후 유현상은 2001년부터 자녀 교육과 수영 코치라는 아내의 꿈을 위해 16년간 기러기 생활을 자처했습니다. 아내와 자녀들을 미국으로 보낸 뒤 한국에서 돈을 벌기로 한 것인데요. 덕분에 아내는 시애틀에 있는 시어머니와 함께 두 아들을 잘 키워낼 수 있었습니다. 한 방송을 통해 치과에서 인턴으로 근무 중인 큰아들과 요리를 공부하는 둘째 아들을 공개하며 완벽한 육아법을 공개했습니다.

KBS ‘TV는 사랑을 싣고’

는 가족들을 위해 전국 밤 무대 11군데를 돈 적도 있습니다. “마지막에는 목이 아파 노래가 안 나오더라. 매니저를 구해볼까 하다 아이들에게 한 푼이라도 더 주기 위해 참고 일했다.”라며 따뜻한 부성애를 보였죠. 또, 가족들이 그리울까 봐 집안 어디에도 가족사진을 두지 않았습니다. “너무 힘들었다. 가족은 부대끼면서 살아야 한다. 다시 헤어지라면 못한다”라며 긴 기러기 생활의 고충을 토로했죠.

tv chosun

유현상은 긴 기러기 생활을 청산했습니다. 2016년 두 사람은 제주도로 떠난 결혼 후 첫 부부 여행을 시작으로 제2의 신혼 생활을 즐기고 있는데요. 어느새 60대가 된 그의 옆에는 아침마다 대추차와 밥상으로 내조하는 최윤희가 있습니다. 유현상은 한 방송에서 “다시 신혼 같다. 너무 괜찮다.”라며 사랑꾼의 면모를 보였죠. 연애 기간부터 결혼 생활까지 힘든 시간을 잘 버텨낸 유현상, 최윤희 부부. 앞으로는 또 다른 신혼 생활을 즐기며 행복하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