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way

최근 재벌 3세들의 새로운 결혼 트렌드로 사내 연애가 뜨고 있습니다. 다른 대기업 오너의 자녀, 고위 정치인, 공무원들의 자녀와 정략결혼을 맺었던 과거와 달리 여성들의 사회 진출이 확대되면서 생겨난 트렌드라고 하는데요. 한화그룹의 장남, 김동관 한화큐셀의 전무 역시 사내 연애를 통해 식을 올린 재벌 3세 중 하나입니다. 무려 10년간의 연애 끝에 결실을 맺었다는 ‘한화 사랑꾼’ 김동관 전무의 반쪽과 두 사람의 결혼 스토리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chosun

하버드 나와 태양광 사업 일으켜
서울대 미대, 언니는 조한선 부인

김동관 전무는 학창시절부터 전교 1등 자리를 놓치지 않았는데요. 이후 세인트폴 고등학교, 하버드 대학교까지 미국의 명문 학교에 진학해 졸업했습니다. 이후 공군 통역장교로 자원입대해 3년 4개월간의 복무를 마쳤고 28세의 나이로 한화 그룹에 차장으로 입사했죠. 한화 솔라원에서 태양광 사업으로 경영을 시작했던 그는 10년간 태양광 사업에서 뛰어난 경영 능력을 보이고 있습니다. 여러 화학업체의 실적이 부진했던 지난 3분기 한화 케미칼이 깜짝 실적을 기록한 것도 김 전무의 태양광 사업 호조 덕분이었죠.

newspim, asiae, hankyung

김 전무는 경영 능력은 물론, 폭행 등의 사회적 논란을 일으키는 동생들과 달리 훌륭한 인성으로도 유명합니다. 봉사와 독서가 취미라는 그는 한 달에 한 번씩 직원들에게 책을 나눠주는가 하면, 친한 직원들의 경조사에도 참여한다는 등의 미담이 참 많은데요. 국내 대기업 오너가에서 흔히 볼 수 없는 인성과 능력을 가진 재벌 3세로 ‘1등 신랑감’으로 꼽히기도 했습니다.

과잠 factory, mydaily

김 전무의 반쪽은 일반인 정 씨입니다. 김 전무보다 2살 연하인 그녀는 서울대학교에서 미술을 전공한 재원입니다. 과거 정 씨의 친언니가 영화 <늑대의 유혹>으로 유명한 배우 조한선의 부인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었습니다. 실제로 정 씨의 친언니는 김 전무와 서울 압구정 중학교 동창 사이로 알려졌죠.

KBS JOY ‘연애의 참견’ (본문과 관련 없는 이미지)

2010년 입사 동기로 시작해
10월, 이탈리아서 스몰 웨딩

두 사람은 2010년 함께 한화그룹에 입사해 연을 맺게 되었습니다. 당시 김 전무는 차장으로 입사했고 정 씨는 이듬해에 퇴사를 결정해 현재 한화그룹의 소속 직원은 아닙니다.

sportsq, yna

대기업 오너家의 자녀와 일반 직원의 만남이었기에 쉽지만은 않았는데요. 실제로 김 전무의 어머니, 서영민 여사는 연애 초반 둘의 관계를 반대했습니다. 하지만 김 전무의 적극적인 설득과 실제로 정 씨를 만나본 이후 오히려 맏며느릿감으로 점찍을 정도로 마음에 들어 했다고 해요. 지난 3월 함께 해외로 여행을 떠난 세 사람의 돈독한 모습을 목격한 이들도 있었죠.

setmywed (본문과 관련 없는 이미지), asiae

그렇게 10년의 연애 끝에 두 사람은 지난 10월, 이탈리아에서 식을 올렸습니다. 비공개로 진행된 작은 규모의 결혼식이었죠. 한화그룹의 가장 유력한 후계자인 김 전무의 비밀 결혼식은 재계에 큰 놀라움을 안겨주었는데요. 그는 평소에도 거창한 결혼식보단 가족들과 소박한 언약식 형태의 결혼을 하고 싶다는 이야기를 자주 해왔다고 합니다.

woman donga, asiae

취재진 NO, ‘비공개 결혼식’
SK 최태원 장녀 최윤정 마찬가지

SK 그룹 최태원 회장의 장녀 최윤정 씨 역시 김동관 전무와 마찬가지로 사내연애를 통해 결혼에 골인한 재벌 3세입니다. 최윤정 씨는 전 직장인 ‘베인앤컴퍼니’라는 컨설팅 회사에서 현 남편인 윤 씨를 만났습니다. 4살 연상의 윤 씨와 교제 당시 사내 선남선녀 커플로 꼽힐 정도로 예쁜 만남을 이어오다 2017년 10월 서울 워커힐 호텔 애스톤 하우스에서 외부인, 취재진의 출입을 차단한 채 비공개로 식을 진행했죠. 윤 씨는 현재 IT 분야 벤처기업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woman donga, pitchone

일반 직원과 사내 연애를 하다 결혼에 골인한 최윤정 씨와 김동관 전무의 공통점이 있었습니다. 바로, 비공개로 식을 진행했다는 점인데요. 양가 모두 대기업 오너거나 정치인, 법조인 쪽이라면 공개적으로 식을 진행하며 언론에서도 앞다퉈 보도하게 됩니다.

하지만 이들의 배우자는 일반인이기 때문에 가족들끼리 삼엄한 경비 속에서 진행하게 되는 것이죠. 실제로 최윤정 씨는 결혼식 당시 경호원까지 배치되어 하객 차량을 일일이 확인하며 식을 진행했습니다. 김동관 전무 역시 신부를 배려해 국내가 아닌 해외에서 비밀리에 식을 진행한 것으로 보입니다.

chosun

물론 사내 연애를 통해 결실을 맺어 공개적으로 식을 진행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범 한화가로 불리는 빙그레의 김동환 차장이 그 예죠. 김 차장은 같은 부서는 아니지만 업무 협력차 만나게 된 4살 연하의 아내와 3년째 행복한 결혼 생활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business post

이렇게 사랑꾼 재벌 3세로 소문난 한화 그룹의 장남 김동관 전무와 재계에서 새로운 결혼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는 사내연애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한화 시스템의 상장으로 한화그룹의 경영권 승계 과정이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김 전무의 부사장 승진 역시 유력할 것이라고 많은 전문가들이 예측하고 있습니다. 경영 실적은 물론 사랑까지 모두 잡은 김동관 전무, 앞으로의 행보가 더욱 기대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