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을 텐데’ 성시경 영상
술만 마셨던 20대 후회
최근 술 영상도 연일 화제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 Youtube@성시경

가수 성시경이 솔직한 심정을 털어놔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6일 성시경은 유튜브 코너 ‘성시경의 먹을 텐데’에서 여의도에 위치한 단골 치킨집을 소개했다.

이날 성시경은 해당 치킨집을 7년 동안 진행했던 라디오 작가들과 자주 찾았던 집이라고 소개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또한 해당 장소에서 이적, 박명수 등 연예계 동료들을 만난 일화도 전했다.

성시경은 “명수 형이랑 술 먹은 것도 여기였던 것 같다. 명수 형이 나를 되게 무서워했다. 소맥 타서 한잔 먹었는데, 그걸 보고 형이 많이 취해서 나를 무섭다고 계속 얘기하고 다녔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출처 : Youtube@성시경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이어 “내가 소주잔 필요 없다고 하고 500잔에 소주를 부어서 먹었다”라고 덧붙였다.

즐거운 일화를 전하면서도, 당시를 후회하는 듯한 발언도 남겼다.

성시경은 “20대 후반을 후회하진 않지만, 매일 똑같은 사람들과 매일 똑같은 안주를 먹었던 데에 기여한 집이 여기다. 그땐 여기서 가볍게 목을 축이고 새벽 네다섯 시까지 하는 포장마차로 달렸다. 한심한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 시간에 김종국 형처럼 운동하거나 집에 가서 외국어 공부를 했으면 6개 국어를 했을 것이다. 결혼도 했었을 수 있고”라며 후회 섞인 고백을 전했다.

출처 : Youtube@성시경
출처 : Instagram@mayersung

하지만 성시경의 음식, 술에 대한 사랑은 최근까지도 여전했다.

최근 영상에서 성시경은 ‘연예인들은 진짜 좋겠다. PPL 광고해서 맛있는 거 먹고 술 먹고 돈 벌고’라는 댓글에 “진짜 맞는 것 같다”라고 답했다.

성시경은 “(연예인은)너무 좋은 직업인 것 같다. 너무 감사하다. 맛있는 거 먹고, 술 먹고, 사람들이 좋아해 주고 물론 부담은 있지만, 이 시간(낮)에 이렇게 맛있는 것 먹는 게 일일 수도 있는 것이”라고 전해 공감을 자아냈다.

한편 성시경은 개인 유튜브 채널 ‘성시경’으로 구독자 수 136만 명을 이끌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5
+1
0
+1
0
+1
1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