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소매 붉은 끝동>으로 제2의 전성기 연
2PM의 준호, 각종 방송 섭외 1순위 등극
팬들 당황하게 한 준호의 현실 이상형은?

2021년 최고의 화제작이었던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이 막을 내린 지 한 달이 다 되어감에도 아직까지 헤어나오지 못하는 사람이 많다.

<옷소매 붉은 끝동>은 주인공 ‘이산’ 역을 맡은 준호의 제대 후 첫 복귀작이라 성공적으로 제2의 전성기를 열었다는 평을 받았다.

2PM의 ‘우리집’ 신드롬에 이어 <옷소매 붉은 궁>으로 ‘우리궁’ 신드롬까지 일으킨 준호는 단연 각종 방송의 섭외 1순위이다.

덩달아 준호의 현실 이상형도 대중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옷소매 붉은 끝동>

준호는 자신의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이상형을 ‘가계부 쓰는 여자’라고 밝힌 바 있다.

‘알뜰한 어머니가 어릴 때부터 가계부 쓰는 걸 봐왔기 때문에 가계부 쓰는 사람이 이상형이다’라고 이유를 덧붙였다.

또한 웬만한 근성 없이는 가계부를 쓸 수 없어 그만한 의지가 있는 사람이 좋다고 밝혔다.

<라디오스타>

지난 26일, 준호는 <옷소매 붉은 끝동>의 출연진들과 함께 예능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드라마 촬영의 여러 비하인드를 공개해 팬들의 주목을 받았다.

단연 화제가 되었던 장면은 주인공 ‘이산’의 목욕신이었다.

준호는 해당 방면의 상반신 노출신을 완벽히 소화하기 위해 1년간 몸을 더욱 다듬었다고 고백했다.

<옷소매 붉은 끝동>

또한 드라마의 클라이맥스와도 같았던 ‘이산’과 ‘성덕임’의 합방신에 대한 비하인드도 털어놓았다.

본래 두 사람의 합방신은 ‘19금’ 장면이 될 뻔했는데, 주인공들의 설렘을 더 오래 간직하고 싶었던 감독이 촬영 직전 장면을 수정하며 지금의 명장면이 완성되었다고 한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