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후보 배우자 김혜경씨, 심부름 논란
공무원을 개인비서로 활용, 법인카드 사용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3일 오전 배우자 김혜경 씨의 심부름 논란과 관련해 직접 사과를 표했다.

이 후보는 또한 ‘과잉 의전’과 관련된 조사를 경기도 감사관실에 의뢰한 뒤 문제 되는 부분에 대해 책임지겠다고 덧붙였다.

노컷뉴스

이는 앞서 SBS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배우자인 김혜경 씨가 이 후보가 경기도지사로 있던 시절 도청 공무원에게 심부름을 시키는 등 그를 개인비서처럼 활용했다고 언론 보도를 하면서 불씨를 피운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김혜경 씨는 2018년 9월 20일 경기도청 총무과에 임명된 5급 지방 행정사무관 배 모 씨를 수행비서처럼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sbs

사건이 점차 커지자 당사자인 5급 공무원 배 모 씨는 이재명 후보 부부의 지시가 없었다며 자신의 판단에 의해 심부름을 수행했다고 책임을 스스로에게 돌렸다.

배씨는 “이 후보를 오래 알았다는 것을 벼슬이라 착각했고 이 후보 부부에게 잘 보이고 싶어 상식적인 선을 넘는 요구를 했다”라며 “어느 누구도 시키지 않은 일을 (하급 공무원) A 씨에게 요구했다”라고 덧붙였다.

sbs

언론에 의하면 배씨는 7급 공무원 A 씨에게 ‘소고기 안심 4팩을 아이스박스에 포장하라’, ‘샐러드 3개 초밥 회덮밥을 준비하라’ 등 지시한 것으로 밝혀졌다.

뿐만 아니라 해당 사건이 더욱 문제가 되는 것은 이러한 심부름 지시 과정에서 법인카드가 사용되었을 정황이 포착되었기 때문이다. 보도에 따르면 배씨는 A 씨에게 경기도 법인카드와 이재명 후보 아들의 신분증을 주며 병원비 결제를 지시한 것으로 전해진다.

매일경제

이재명 후보는 자신의 배우자를 둘러싼 심부름 갑질 의혹에 대해 “지사로서 직원의 부당행위는 없는지 꼼꼼히 살피지 못했고, 저의 배우자도 문제가 될 수 있는 일들을 미리 감지하고 사전에 차단하지 못했다”라며 “주변을 돌아보려 노력했다고 생각했는데 여전히 모자랐다”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어 “보도된 내용을 포함하여 도지사 재임 시절 부적절한 법인카드 사용이 있었는지 감사기관에서 철저히 감사해 진상을 밝혀주기를 바란다”라며 “다시 한번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드린다”라고 덧붙였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