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홍철 구급차에 누운 영상 게재
호떡구매 중 삐끗 넘어져

중도일보, 노홍철 유튜브

방송인 노홍철이 설 연휴 기간에 구급차를 타고 응급실에 다녀왔다는 안타까운 근황을 전했다.

노홍철은 지난 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구급차에 누워있는 영상을 게재했다.

노홍철 유튜브

노홍철은 이날 유튜브에 ‘A-YO! 건강 조심하thㅔ요! 전 갑자기 아무것도 할 수 없게… 구급차를 타나니…’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의 섬네일에는 하얀색 내의를 입은 노홍철이 눈을 감고 고통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었다.

노홍철은 영상 속에서 누워있는 채로 인사를 하던 중 고통을 호소했다. 그는 “미친놈 같겠지만 웃으면 너무 아프다. 작은 미동에도 아프다”라고 말했다.

노홍철 sns

노홍철은 자신이 이처럼 구급차에 누워 병원에 가게 된 것에 대해 친분 있는 영화감독의 집에 호떡을 사서 방문하려 했는데 호떡을 구입하던 중 갑자기 삐끗했다고 부상 이유를 설명했다.

몸을 조금도 움직일 수 없을 정도로 상태가 심각했던 노홍철은 병원에 전화를 걸었고 응급차를 보내줄 수 있는지 문의하자 119에 연락하라는 답변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런데 그는 그때 전화를 받은 병원 관계자가 “혹시 노홍철 씨 아니세요?”라고 물어봐서 신기했다는 소감을 전했다.

노홍철 유튜브

노홍철은 이에 병원의 안내에 의해 119에 전화를 건 뒤 구급차를 보내달라고 요청했다면서 “제가 세금을 낸 것에 대한 가치를 뼈저리게 느꼈다. 세금을 열심히 낸 저 자신을 칭찬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노홍철은 이처럼 자신의 상태를 설명하던 중에도 몸을 살짝 움직이기만해도 비명을 지르는 등 괴로움을 호소했다.

노홍철 sns

다만 노홍철은 “그래도 좋은 건 몸이 박살 나서 한 걸음도 못 움직이니까 읽다가 잠깐 놨던 책들을 읽을 수 있다”라며 긍정맨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노홍철은 또한 구급차를 타게 된 것이 이번이 처음이라며 “제 생에 안타 봤으면 더 좋았겠지만 구급차를 타봤다. 들것에 실려서 보는 하늘은 너무 아름답더라”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구급대원분들께는 죄송하지만 무거운 몸이 그분들의 피와 땀 덕분에 차에 실려 병원까지 가는 동선과 낯선 분위기는 심한 통장과 맞바꾸어도 아깝지 않은 값진 경험이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