핑크색 단발머리로 변신한 배우 김희선
데뷔 29년 만에 첫 핑크색 머리
김희선 파격 변신에 누리꾼들 감탄
드라마 ‘내일’에서 구련 팀장 역 맡아

1990년대 방송계를 씹어먹었던, 어느덧 데뷔 29년 차에 접어든 배우 김희선이 파격 변신에 나섰다.

4일 김희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MBC 내일, 구련 팀장입니다’라는 짧은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시했다.

게시된 사진에는 데뷔 29년 만에 첫 핑크색 단발머리를 한 김희선의 모습이 담겼다.

출처 : Instagram@lovely.katie.k

김희선의 파격적인 변신에 누리꾼들 역시 “너무 잘 어울린다”, “대체 이 미모가 어떻게 46살이냐”, “핑크색 머리도 잘 어울리네” 등 뜨거운 반응을 보냈다.

실제 사진 속 김희선은 변함없는 미모로 일반인들은 소화하기 힘든 핑크색 머리를 찰떡같이 소화하고 있는 모습이다.

MBC 방영 예정작 ‘내일’ 제작진은 김희선의 셀카가 올라오기 전 첫 번째 스틸 사진을 공개한 바 있다.

출처 : MBC ‘내일’
출처 : MBC ‘내일’

해당 스틸 사진에도 핑크색 단발머리를 한 김희선의 모습이 담겼다.

사진 속 김희선은 짙은 눈 화장에 가죽점퍼 등으로 강렬한 카리스마를 뽐내고 있다.

드라마 ‘내일’에서 김희선이 맡은 역할은 겁 없고 정 없는 불도저 카리스마를 지닌 저승 독점기업 ‘주마등’의 위기관리팀장 구련이다.

구련은 강자에게 강하고 약자에게 약한 그야말로 ‘지옥에서 돌아온 여자’로, 이에 맞춰 김희선은 파격적인 변신을 감행한 것이다.

출처 : MBC ‘내일’
출처 : MBC ‘내일’

특히 이번 드라마는 지난 2020년 ‘앨리스’ 이후 2년 만에 복귀작으로 그녀가 안방 복귀에 성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는 작품이다.

한편 오는 3월 첫 방송될 예정인 드라마 ‘내일’은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다.

드라마는 김희선이 최준웅(로운 분), 임륭구(윤지온 분)를 이끌며 죽고 싶어 하는 사람을 살리는 ‘주마등’ 위기관리팀의 스토리를 다룰 예정이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