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신예은
성균관대 재학 시절 예쁜 미모로 홍보 모델 등 다양한 활동
<경우의 수>이후 약 1년 만에 드라마 캐스팅 소식 알려
최근 영화 <말할 수 없는 비밀> 주연으로 촬영 완료하기도

아이즈매거진, 대학내일

성균관대 연기예술학과를 입학, 예쁘장한 미모로 남심을 흔들었던 ‘성균관대 전지현‘ 배우 신예은이 차기작으로 돌아왔다.

2020년 <경우의 수> 이후 약 1년 만에 정규 드라마 캐스팅 소식을 전한 것이다.

드라마의 제목은 넷플릭스에서 공개 예정인 <더 글로리>로, 썼다 하면 대박을 터트리는 김은숙 작가의 차기작이다.

김은숙 작가 사단에 새롭게 합류한 신예은은 극중 송혜교와 대립하는 배우 임지연의 아역, 박연진 캐릭터로 등장할 예정이다.

tvN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박연진은 학교 폭력 가해자로, 어릴 적 친구들을 괴롭혔음에도 불구하고 얼굴에 그늘도, 죄책감도 없이 살아가는 뻔뻔한 인물이다.

항상 착하고 순수한 역할을 위주로 맡아왔던 신예은은 <더 글로리>를 통해 파격적인 연기와 이미지 변신을 할 예정이다.

JTBC스튜디오, 신예은 인스타그램

한편 신예은은, 플레이리스트에서 제작한 웹드라마 <에이틴>으로 데뷔했다. 10대 청소년들의 주목을 받으며 데뷔와 동시에 엄청난 인기를 얻은 신예은은, 이후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어서와>, <경우의 수>에서 주연으로 발탁되어 활약했다.

최근 영화 <말할 수 없는 비밀>의 촬영 또한 마쳤으며, 현재는 KBS 라디오 <신예은의 볼륨을 높여요>의 DJ로 매일 저녁 팬들을 만나고 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