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마켓 이용 후기 전한 황민현
이제 당근마켓 이용 안한다고

황민편 브이앱

뉴이스트 멤버 황민현이 중고거래 플랫폼인 당근 마켓 이용 후기를 전했다.

지난 6일 황민현은 뉴이스트 공식 브이앱 채널을 통해서 팬들과 함께하는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황민현 인스타그램

이날 황민현은 당근 마켓을 이용한 중고거래 후기 에피소드를 전했는데, 그는 “딱 한 번 당근 마켓을 이용해 봤다. 당근 마켓에서 물건을 샀다”라며 “근데 그때 너무 긴장을 많이 해서 (이제는 이용을) 안 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집에 캡슐 커피 머신을 샀을 때, 솔직히 캡슐은 아무 상자나 통에 넣어두면 된다. 근데 제 성격상 똑같은 브랜드의 정품을 사야 될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라며 “홈페이지에서 5만 원인가 그랬는데, 2만 5천 원인가, 2만 원에 팔더라. 직거래를 해야 되니깐 갔다”라고 말했다.

월급이 모자라

당시 상황에 대해 황민현은 “아마 전 줄 모르셨을거다. 제가 모자를 깜빡하고 안 쓰고 갔다. (상대가) 여성분이셨는데, 제가 먼저 차 타고 기다리고 있다가 오시는 것 같아서 내렸다. 고개를 땅에다 박고 현금을 바로 드리고 받아왔던 기억이 있다”라고 밝혔다.

또한 황민현은 “아마 제가 누군지도 모르셨을 것 같은데, 그분은 무서우셨을 수도 있다. 거래하러 온 사람이 남자인데 고개는 숙이고 돈만 주고 가니깐. 이상했을 거다. 죄송합니다”라며 “그때 이후로 당근 마켓은 잘 이용하지 않는다”라고 전했다.

이규형 인스타그램

황민현의 당근 마켓 이용 후기를 접한 누리꾼들은 “황민현이 누군지 몰라도 얼굴 보면 연예인인 거 알아볼듯” “거래자는 이미 알고 있었을지도 모르겠음” “연예인 당근 마켓 이용썰 재밌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배우 이규형 역시 지난해 2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당근 마켓 이용 후기를 전한 바 있다. 당시 이규형은 “반존대 밀당에 결국 깎아줬다”라며 아디다스 방수 바람막이를 85000원에서 70000원에 팔았다고 전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