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선수 박민, 이상형을 오나미로 꼽았다
만난 지 1주년이 되는 날 처음 봤던 곳에서 프러포즈
현재는 중학교에서 아이들을 가르치는 중

출처 : SBS 미운우리새끼

6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오나미 박민 커플러브스토리를 밝혔다.

김준호, 김대희, 권재관, 홍인규 등 오나미의 선배들은 오나미의 13년 만의 열애 소식을 이야기하며 상대를 궁금해했다. 박민과 오나미가 함께 나타나자 선배들은 “키가 크다”, “잘생겼다”며 박민을 빤히 바라봤다.

출처 : SBS 미운우리새끼

개버지’ 네 명은 예비사위 박민을 위해 씨암탉 대신 치킨을 잔뜩 준비했다. 박민은 맛있는 부위를 오나미에게 건넸고 네 사람은 그 모습을 흐뭇하게 바라봤다.


두 사람을 이어준 오작교는 축구코치. 박민은 축구코치에게 이상형을 오나미로 꼽았다고. 그 이유에 대해 박민은 “허경환과의 가상 결혼 속 모습이 너무 진실된 모습이더라”라고 밝혔다.

출처 : SBS 미운우리새끼

그렇게 만나게 된 두 사람. 박민이 먼저 오나미에 사귀자 했다며 “한강에서 차 안에서 드라마를 보다가 나랑 만나보지 않겠냐고 고백했다”고 밝혔다. 오나미는 “제가 확실히 기억하는데 저한테 ‘나에 대한 관심이 몇 퍼센트 되냐’더라. 70% 정도라고 하니까 30%의 확신을 주겠다더라”라고 밝혔다.

‘프러포즈썰’도 풀었다. 만난 지 1주년 되는 날 소개팅했던 장소에 가서 꽃으로 꾸며뒀다는 박민. 개버지들은 박민 오나미 커플의 프러포즈 사진을 보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출처 : SBS 골 때리는 그녀들

축구 선수 출신인 박민은 현재 중학교에서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다고. 김준호는 “운동 잘해. 요리 잘해. 키 커. 잘생겼어. 나미가 귀인을 만났다”고 감탄했다.

오나미는 SBS 스포츠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골을 넣은 후 프로포즈 세리머니를 펼쳤다. 유니폼 안에 입은 티셔츠에 적은 ‘박민♡나랑 결혼하자’라는 프러포즈 메시지를 공개한 것이다. 오나미와 박민은 모두의 축복 속에 예쁜 사랑을 이어가고 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