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대표로 뽑히던 송중기의 쇼트트랙 실력
부상에 파벌 싸움에 지쳐 쇼트트랙 포기
12년간 타던 스케이트 내려놓고 공부에 집중
성균관대 입학해 자연스럽게 연예계로 진출

출처 :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이제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한류 스타로 거듭난 배우 송중기는 한때 쇼트트랙 국가대표를 꿈꾸던 선수였다.

대전을 대표해 전국 대회에 출전할 정도로 뛰어난 실력을 갖고 있던 그가 쇼트트랙을 포기하게 된 이유가 재조명되고 있다.

송중기는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쇼트트랙을 접해 무려 12년 동안 쇼트트랙 선수로 활약했다.

코너를 잘 파고드는 강점을 지녔던 송중기는 전국에서 내로라하는 선수들이 모인다는 전국체전에 3번이나 출전할 정도로 그 기량이 출중했던 선수다.

출처 : 싸이더스
출처 : 싸이더스

가장 잘 할 때는 전국 순위 50위권까지 들었던 송중기, 하지만 그는 교통사고로 인해 쇼트트랙 선수를 포기해야 했다.

어린 시절 사고로 발목뼈가 으스러졌던 그는 재활을 열심히 받으며 운동을 했지만 중학교 2학년 때 또다시 발목 부상을 당하면서 결국 스케이트를 내려놓게 됐다.

또한 송중기는 부상 외에도 파벌 싸움에 희생양이었던 것으로도 전해져 관심을 모은 바 있다.

지난 2018년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 출연한 한 대중문화평론가는 “송중기가 좀 조숙했던 것 같다”라며 쇼트트랙을 그만둔 이유에 대해 운을 뗐다.

이어 그는 “그 당시에 쇼트트랙 관련해서 학교별 또는 라인별로 세력 다툼이 좀 있었다. 파벌 논란으로 사회적 이슈가 컸던 적이 있었다”라며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이런 상황 속에서 송중기는 실력만으로 쇼트트랙 국가대표가 되는 건 힘든 일이라는 걸 깨달았고 운동을 포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공부에만 매진한 송중기는 성균관대학교 경영학과에 입학하게 됐고 연예계에 진출하게 됐다.

출처 : 영화 ‘쌍화점’

드라마와 영화에서 단역으로 출연하던 그는 2010년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로 일약 스타덤에 올랐고 이후 ‘태양의 후예’, ‘빈센조’, 영화 ‘늑대소년’, ‘군함도’ 등 출연작마다 흥행을 이어갔다.

특히 송중기는 자신의 쇼트트랙 솜씨를 앞세워 2009년 드라마 ‘트리플’에서 쇼트트랙 국가대표 금메달리스트 지풍호 역을 맡기도 했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