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역비리로 논란 됐던 배우 장혁
다시 배우로 복귀할 수 있었던 이유는?

연합뉴스

군 입대와 관련된 비리 사건은 어느 사건보다 배우에게 큰 타격을 입힌다. 실제로 연예인을 비롯한 정치인 등의 병역 비리는 특권층의 비리로 인식돼 대중들에게 큰 비난을 받게 된다. 그렇다면 병역 비리 논란으로 치명타를 입었던 배우 장혁이 위기를 극복한 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1997년 드라마 <모델> 단역으로 연기 생활을 시작한 장혁. 그는 1999년 드라마 <학교>에서 강우석 역할을 맡으며 얼굴을 알리기 시작했다. 당시 그는 뛰어난 외모로 ‘제2의 정우성’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주목받았다.

명량소녀 성공기

2001년 영화 <화산고>, 2002년 드라마 <명랑소녀 성공기>가 큰 성공을 거두며 장혁은 국내 최고 스타 배우로 떠오르게 된다. 이후에도 장혁은 <내 여자친구를 소개합니다>라는 영화로 200만 관객을 동원하며 승승장구했다.

하지만 2004년 장혁은 한재석과 함께 병역 비리 사건에 연루된다. 2000년 브로커에게 3000만 원을 주고 군 면제 판정을 받은 것이 공개됐는데, 이후 신체검사를 다시 받은 장혁은 3급으로 현역 판정을 받았다.

연합뉴스

이후 장혁은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근 십 년 동안 불리지 않았던 본명 정용준이란 이름이 불릴 때 군대에 온 걸 실감했다”라며 “군 생활 2년은 10년 동안 장혁으로 살며 잊고 있었던 정용준을 되찾아 준 시간이었다”라고 전했다.

군대를 다녀온 장혁은 드라마 <고맙습니다>로 다시 복귀했으며 <추노>를 통해 연기 인생 터닝포인트를 맞게 된다. <추노>는 시청률 30-40%를 찍으며 큰 인기를 끌었는데, 장혁 연기 인생에 손꼽히는 명작으로 평가받는다.

추노

<추노>를 통해 시상식을 휩쓴 장혁은 이후에도 <뿌리 깊은 나무>, <아이리스 2> 등에 출연하며 배우 활동을 이어 나갔다. 최근 장혁은 KBS 드라마 <붉은 단심>에 출연을 확정했으며, 이 작품은 올해 상반기 방영될 예정이다.

장혁의 연기 인생 스토리를 접한 누리꾼들은 “병역 비리 있었다는 것도 모르는 사람들이 많더라” “본업을 잘하면 사람들이 다 그려려니 하는 듯..” “병역 비리 사건도 벌써 20년이 지났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