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해본 알바가 없을 정도
팬클럽 회장 언니 회사 사무직으로 일함
드라마, 영화, 연극에 출연하며 연기생활 중

출처 : 영화 ‘기도하는 남자’

여배우라고 하면 모두 화려할 것만 같지만 안 해본 알바가 없을 정도로 악착같이 버텨낸 여배우도 있다.
돼지 고깃집 서빙, 주방 설거지 등 온갖 알바로 생계를 이어왔다고 말해 화제가 된 배우는 바로 류현경이다.

드라마나 영화 속에서 감초 같은 역할을 톡톡히 해내는 그녀는 어렸을 때부터 끼가 많았다.

출처 : 드라마 ‘곰탕’

류현경은 초등학생 시절, 서태지의 뮤직비디오를 보면서 연기자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연기학원을 다니며 꿈을 키우던 그녀는 김혜수의 아역으로 단번에 뽑혀 화제가 되기도 했다. 주연으로서 큰 존재감을 알리진 못했지만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면서 점차 시청자들에게 얼굴을 알려갔다.

출처 : SBS 화신

본격적으로 연기자 생활을 시작하고도 일이 많지 않아 생활이 힘들 때 팬클럽 회장 언니가 자신의 회사 사무직에서 아르바이트하는 것을 제안했다. 덕분에 류현경은 꾸준히 생활비를 벌며 연기자 활동을 이어갈 수 있었고 방송에 나와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

출처 : (주)연극열전

2020년엔 영화 ‘기도하는 남자’에서 주연을 맡고 이 기세를 몰아 2021년엔 영화 ‘아이’에서 주연을 맡았다. 2021년엔 많은 일을 진행했는데, 연극 <렁스>의 다섯 출연자 중 한 명으로 출연하고,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올해의 프로그래머가 되기도 했다. 현재는 취미로 필라테스를 즐기며 차기작을 고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