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태 “스포츠에 국경없다”
빅토르안 “가족들과 휴식 취한 뒤 결정”
국내 누리꾼들 반응 ‘싸늘’

출처 : 연합뉴스

2022 베이징 동계 올림픽이 막을 내렸다. 이중 가장 전 세계의 관심이 뜨거웠던 종목은 단연 쇼트트랙이다. 대회 시작 직후부터 중국에 유리한 판정이 나와 한국과 중국의 갈등이 깊어지기도 했다. 그 과정에서 김선태 감독빅토르안 (안현수)도 이슈가 됐다.

출처 : 연합뉴스

2022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선 중국의 감독을 맡은 김선태 감독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한국의 총 감독을 맡았었다.

한국 선수들을 잘 이끌어주었던 김선태 감독이 중국팀의 코치가 되자 편파판정으로 인한 중국의 금메달 획득에도 중국 선수들과 포옹하며 기쁜 감정을 표출해 국내 누리꾼들에게 맹렬한 비판을 받았다.

출처 : 김선태 SNS

이번 2022 베이징 동계 올림픽이 끝난 후 김선태 감독은 SNS에 “스포츠에 국경은 없다. 마스크 쓰고 껌 씹던 나를 좋아해 줘서 감사하다.”라고 중국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남겼다. 그리고 한국으로 귀국했다.

그와 함께 중국으로 간 안현수 기술코치도 신화통신과 화상 인터뷰에서 “코치로 첫 올림픽 참 영광이었다. 특히 첫 경기였던 2000m 혼성계주 금메달이 기억난다.”라고 말했다.

출처 : instagram@go2v

안현수와 김선태 감독의 계약기간은 올해 말까지인데 계속 중국과 동행할지 여부는 불분명하다. 한편, 안현수는 계약 만료 후 한국에서 가족들과 휴식을 취할 예정인데 이에 대한 중국과 한국 누리꾼들의 반응이 상반된다.

중국 누리꾼들은 “우리의 영웅”,”중국 대표팀을 잘 이끌어줘서 고맙다”라는 반응이지만 한국 누리꾼들은 ” 국적을 바꾸고 거기서 살아라”,”입국 금지 시켜라” 등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