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1월 걸그룹 러블리즈 사실상 해체
최근 어머니 음식점에서 아르바이트 한다는 진

진 인스타그램

걸그룹 러블리즈에서 활동했던 아르바이트생으로 일하고 있는 근황을 전했다.

지난 21일 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칭 미인 알바생 출첵. 사장님 저 언제까지 출근해야 하죠. 아냐 그래도 재밌어^^! 알바 많은 지원 부탁드립니다. 그래야 내가 탈출”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업로드했다.

진 인스타그램

공개한 사진 속에는 회색 후드티와 앞치마를 메고 있는 진의 모습이 담겨 있었는데, 진은 이전에도 SNS를 통해 어머니가 개업하신 음식점을 홍보한 바 있다.

당시 진의 게시물 업로드로 많은 러블리즈 팬들이 직접 카페를 찾아 음식점 방문자가 폭주하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했다.

진 인스타그램

어머니의 음식점 오픈에 러블리즈 멤버들도 응원 메시지를 남겼는데, 서지수는 진에게 홍삼 기프티콘을 선물하며 “어머님도 잘 챙겨 드리면서 하시라고 전해줘. 그래도 건강이 최고니까”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이미주는 “언니 한 번 놀러 와. 같이 알바하자 진주쇼 부르면서”라는 제안에 답장을 하지 않아 웃음을 자아냈는데, “왜 답장이 없냐”라는 말에 “지금 간다”라고 대답하기도 했다.

러블리즈 트위터

한편, 진은 지난 2014년 11월 러블리즈 멤버로 데뷔했지만, 지난해 11월 러블리즈 멤버 일부가 울림엔터테인먼트와의 전속계약이 만료되면서 사실상 해체됐다.

러블리즈 멤버 중 이수정은 활동명을 본명으로 변경하며 울림엔터테인먼트에 잔류했으며, 유지애와 서지수는 다른 소속사와 계약을 맺고 연기자로 활동을 개시했다. 이미주는 안테나와 전속계약을 체결한 후 방송 활동 중이며, 케이는 뮤지컬 배우로 전향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