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윤기 김아랑 등 10명 무료 수술
전이경 대한빙상연맹 이사 남편
헝가리의 류 사오린 선수도 무료 수술

출처 : 연합뉴스

쇼트트랙 선수들은 얼음에 반사된 빛 때문에 시력이 나빠지는 경우가 의외로 많다. 선수들 대부분이 평소에도 두꺼운 안경을 쓸 정도로 눈이 나쁘다.


렌즈를 껴도 금방 눈이 건조해지고, 상대 팔에 맞아 렌즈가 빠지는 경우도 허다하다. 이에 국가대표 쇼트트랙 선수들의 시력교정 수술을 무료지원해 준 이가 화제다.

출처 : IOC

곽윤기, 김아랑 등 10명의 시력교정 수술을 무료로 해준 이는 전이경 대한빙상연맹 이사의 남편이다. 전이경 이사는 한국 겨울올림픽 역사상 가장 많은 금메달을 딴 전설적인 분이다. 곽윤기와 김아랑은 평창올림픽 전에 전 이사 남편에게 시력 교정 수술을 받고 확 트인 시야를 얻었다.

곽윤기는 이번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서 남자 5000m 계주 은메달을 따냈고, 김아랑은 2014 소치 때부터 3개 대회 연속 계주 메달을 획득했다.

출처 : SBS

이들 외에도 수술해 준 선수가 화제가 되었는데, 헝가리의 류 사오린 선수다. 이 선수는 ‘윙크 남’으로도 유명하다.


4년 전 평창 대회 쇼트트랙 계주에서 금메달을 따기 직전 중계 카메라를 향해 눈썹을 매만지고 윙크를 하는 세리머니를 보여 인기를 모았다.

이번 베이징 겨울올림픽 쇼트트랙에선 남자 1000m에서 결승선을 1위로 통과하고도 중국 선수의 진로를 방해했다는 이유로 실격돼 금메달을 못 받아 화제가 됐다.

출처 : instagram@nunevit

수술 이후 사오린은 평창 때까지 사귀던 여자친구 크리스티에게 문자 메시지로 이별을 통보했다. “라식 수술을 받은 뒤, 처음으로 너를 제대로 보게 됐다.”라는 것이었다. 이에 2019년 유럽 챔피언십 결선 경주 전 크리스티가 사오린의 세리머니를 따라 한 뒤 엄지손가락을 내리며 ‘저격’한 중계 영상도 재조명됐다.

사오린은 전 이사가 싱가포르 쇼트트랙 대표팀을 맡으며 시력이 안 좋은 선수들을 수술해 줄 때, 헝가리 쇼트트랙 대표팀 전재수 감독과의 인연,
그리고 사오린이 한국을 좋아한 덕분에 수술을 받았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