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식당에서 찍은 사진 논란
레스토랑 테이블 위에 누워서 촬영

한예슬sns

배우 한예슬이 최근 지인들과 식사 모임 장소에서 찍은 사진으로 인해 ‘노 매너 논란’에 오르면서 비난을 받고 있다.

한예슬은 지난 2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혼자 찍힌 사진 한 장을 올렸다.

한예슬sns

공개된 사진의 앞장에서 한예슬은 고풍스러운 분위기의 레스토랑 입구에 서서 도도한 표정을 짓고 있었다. 대한민국 탑 미녀배우답게 혼을 쏙 뺄 정도로 아름다운 미모였다.

여기까지는 문제가 없었으나, 몇 장 더 뒤로 넘기니 논란이 된 사진이 등장했다. 한예슬이 널찍한 식당 테이블에 앉아있거나 심지어는 엎드려 누워있는 상태로 포즈를 취하는 사진이 나타났다.

한예슬sns

넓은 식탁 테이블에서 누워서 사진을 찍은 한예슬의 사진을 보고 언뜻 보면 ‘집에서 찍은 것인가?’라는 착각을 불러일으킬만하지만, 이 사진이 문제가 된 건 사진 찍힌 장소가 정상영업 중인 일반 레스토랑이기 때문이었다.

한예슬은 사진 아래에 멘트로 ‘약속 장소에 일찍 도착하면 좋은 점’이라는 글과 함께 ‘#무한포토타임’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한예슬sns

해당 사진을 확인한 누리꾼들 역시 ‘아무리 단골이라도 이건 아니지’, ‘남의 영업장에서 저게 뭐 하는 짓?, ‘테이블에 누워서 찍는 건 오버 아닌가’ 등 불편하다는 의견을 드러냈다.

평소 자유롭고 솔직하게 대중과 소통하며 많은 팬들의 응원을 받고 있는 한예슬이지만, 이번에 올린 사진의 경우 팬들의 시선 역시 그리 곱지 않다. 그녀는 현재 자유로움을 넘어 민폐 혹은 공중도덕 결여라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워진 상황이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