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싱 모델 출신의 방송인 김시향
예능계 휩쓸다 누드 화보 분쟁으로 활동 중단
복귀했지만 큰 화제 못 모아
결혼 이후 플로리스트로 활동 중

출처 : 조선일보

과거 볼륨감 있는 몸매와 청순한 미모의 레이싱 모델로 인기를 끌었던 방송인 김시향, 레이싱 모델 은퇴 후 ‘나는 펫‘ 등에 출연하며 방송에서도 자주 얼굴을 비췄다.

하지만 한창 인기를 끌던 김시향은 돌연 방송가에서 얼굴을 볼 수 없게 됐다. 방송가에서 사라진 김시향의 근황을 알아봤다.

김시향은 2004년 대구 모터쇼를 통해 레이싱 모델로 데뷔했다. 당시 그녀는 많은 커뮤니티에서 청순한 외모, 173cm의 우월한 키와 함께 글래머러스한 몸매가 화제 되며 유명세를 치르기 시작했다.

출처 : KBS ‘스타 골든벨’

2004년 인기에 힘입어 그룹 지누션의 ‘전화번호’ 뮤직비디오에 출연하게 됐고 이후 2007년 레이싱 모델 은퇴 후 방송계로 발길을 옮겼다.

연상의 여성이 연하 남성을 키우는 콘셉트의 ‘나는 펫 시즌 3’에 출연하며 그녀의 인기는 더 높아졌는데 이후 청순한 외모와 달리 도도하고 시크한 매력으로 ‘스타 골든벨’, ‘식신원정대’ 등 예능계에서도 러브콜을 받게 됐다.

2009년 생수 CF 단독 모델 자리까지 꿰차며 상승세를 타던 그녀는 위기를 맞게 되는데 바로 누드 화보 공개를 둘러싼 소속사와의 분쟁 때문이었다.

출처 : tvN ‘버디버디’

당시 김시향은 “상업적 목적으로 유출하지 않기로 하고 계약을 맺었는데 사진이 유출됐다”라며 소속사 관계자와 누드 화보 저작권 소유업체 대표 등을 고소했다.

그렇게 잠시 방송계에서 얼굴을 비추지 않던 그녀는 복귀 후 연기 활동에 매진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이후 ‘버디버디’, ‘다 줄 거야’ 등의 드라마에 출연해 강렬한 악녀 연기와 사기꾼 연기를 무난히 소화해냈고 2011년에는 본인의 이름을 내건 ‘김시향의 미라클’에서 진행을 맡기도 했다.

하지만 이 프로그램을 마지막으로 확실한 결과물이 없었던 그녀는 다시 방송계에서 볼 수 없게 됐다.

이런 김시향의 근황이 전해진 건 7년 뒤인 2018년이었다. 당시 그녀는 ‘김시향의 미라클’을 통해 만났던 유명 헤어디자이너 이범호와의 결혼 소식을 전했고 반가운 근황에 많은 이들의 축하가 이어졌다.

특히 당시 김시향의 결혼식 주례는 배우 황정민이, 축가는 가수 김원준이 맡아 또 한 번 화제가 되기도 했다.

출처 : Instagram@florist_sihyang

현재 그녀는 방송일과 관련 없는 플로리스트를 새 직업으로 갖고 원 데이 클래스도 열고 직접 꽃다발과 꽃바구니를 만들어 판매하는 등의 일을 하고 있다.

과거 과감한 노출과 볼륨 있는 몸매를 드러내는 스타일을 즐겨 입던 그녀의 스타일도 확 변했는데 실제 그녀의 인스타그램에 업로드되는 근황 사진에는 화장기 없는 수수한 모습의 내추럴한 스타일을 자랑하는 김시향을 확인할 수 있다.

레이싱 모델에서 배우, MC, 이제는 플로리스트로 변신한 김시향. 영원의 동반자와 함께 골프 같은 취미 생활도 즐기고 있는 김시향의 근황에 많은 이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