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VJ로 데뷔했던 배우 공유
단역으로 얼굴 비추다 ‘학교 4’로 대박
<커피프린스 1호점>, <부산행>, <도깨비> 등 출연

광고 회사에 가고 싶었던 장난기 많은 소년은 자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톱배우가 됐다. 작품마다 선보이는 인상 깊은 연기, 잘생긴 외모, 훤칠한 키 등으로 남녀노소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공유가 그 주인공인데, 어느덧 데뷔 23년이 된 그가 걸어온 길에 대해 자세히 알아봤다.

배우 공유는 부산광역시 동래구 출신으로 어릴 때부터 롯데 자이언츠의 광팬이어서 구단 직원인 아버지를 따라 스프링캠프에 가 선수들의 사인을 받기도 했다.

매우 활발했던 공유는 부모님이 감당하기 힘들 정도였고 자신의 유년 시절에 대해 스스로 ‘나대는 아이’라고 밝힐 정도였다.

활발하고 성적이 우수했던 공유는 중학생 때까지 광고 회사에 들어가는 것이 목표였지만 경희대학교 연극영화학과에 입학하며 꿈이 바뀌게 됐다.

2000년, 22살의 나이에 Mnet VJ 7기로 연예계에 발을 들였다. 당시 그는 자신을 ‘한국의 리키 마틴’이라 소개하며 춤을 선보여 시청자들의 폭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공유는 2001년부터 시트콤 <웬만해선 그들을 막을 수 없다>, <골뱅이>, <쌍둥이네> 등에 단역으로 출연하며 얼굴을 비췄다.

이후 KBS 드라마 <학교 4>를 통해 본격적으로 연기자로 데뷔했는데 남자 주인공 여욱환과 버금가는 분량으로 ‘캔디 보이’라는 별명을 얻으며 비중 있는 캐릭터를 연기했다.

또한 공유는 <거침없는 사랑>, <스크린>, 시트콤 <스무 살> 등에서 주조연을 가리지 않고 출연하였으며 영화 <동갑내기 과외하기>의 이종수 역으로 스크린에 데뷔하기도 했다.

<쇼! 음악중심>인 음악 프로그램 <음악캠프>의 MC를 맡기도 했으며 2005년에는 공효진과 함께 출연한 드라마 <건빵선생과 별사탕>를 통해 첫 정극 주연에 캐스팅되는 영광을 안았다.

꾸준히 연기 활동을 이어왔지만 큰 성과는 못 냈던 공유는 2007년 첫 번째 전성기를 맞게 해준 드라마 <커피프린스 1호점>를 만나게 됐다.

당시 공유는 최한결 역할을 맡아 ‘커프 신드롬’을 일으켰고 배우 인생의 전환점을 맞았다.

드라마 이후 입대한 그는 전역 후 2010년 영화 <김종욱 찾기>로 스크린에 복귀하게 됐다. <학교 4>에서 함께 연기했던 임수정과 두 번째 만남이었으며 이 영화에서 선보인 둘의 키스신은 여전히 회자되는 설레는 키스신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이외에도 실제 아동 성폭행 사건을 주제로 한 영화 <도가니>, 영화<용의자>, 드라마 <빅>, <부산행>, <밀정> 등 이름만 들어도 알 정도의 흥행작들에 출연했으며, 특히 <부산행>은 그의 배우 인생 첫 천만 영화로 남게 됐다.

이런 공유는 2016 드라마 <도깨비>를 통해 배우로서 정점을 찍게 됐는데, 당시 드라마는 케이블 최초로 시청률 20%를 돌파했고 그는 제53회 백상예술대상에서 TV부문 남자 최우수 연기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기도 했다.

‘믿보배’로 거듭난 공유는 지난해 영화 <서복>과 드라마 <고요의 바다>, 또 <오징어 게임>에 특별 출연하며 배우로서의 새로운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공유의 차기작은 김태용 감독의 네 번째 장편 영화 <원더랜드>로 그는 탕웨이의 남편으로 특별 출연할 예정이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