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준엽, 20년 전 연인 서희원과 혼인 신고
당시 1년 열애 후 헤어졌던 두 사람
서희원, 재벌 2세와 결혼했지만 10년 만에 이혼
서희원의 국적인 대만 비하했던 중국인 남편

출처 : 구준엽 인스타그램

가수 클론 출신의 구준엽이 대만 배우 서희원과 최근 혼인 신고를 마치고 부부로 거듭났다고 밝혔다.

8일 구준엽은 인스타그램에 “저 결혼한다”라며 “20년 전 사랑했던 여인과 매듭 못 지은 사랑을 이어가려 한다”라고 밝혔다.

이날 구준엽은 “그녀의 이혼 소식을 듣고 20년 전 그 번호를 찾아 연락을 해보았다. 다행히 그 번호 그대로여서 다시 연결될 수 있었다”라고 구체적인 상황을 전했다.

구준엽의 결혼 소식이 전해지자 두 사람의 러브스토리와 서희원의 이혼 스토리에 많은 이들의 관심이 쏠리기 시작했다.

대만판 ‘꽃보다 남자’에 출연하며 ‘대만 금잔디’라는 별명을 얻게 된 서희원(쉬시위안)은 20년 전 구준엽의 공연을 본 뒤 반해 연인으로 발전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1년 만에 결별했고 이후 서희원은 2011년 5살 연하의 중국인 사업가와 결혼에 골인했다.

서희원의 남편인 왕샤오페이는 중국의 유명 레스토랑 ‘차오장난’을 창업한 여회장 장란의 외아들로, 두 사람은 첫 만남 이후 20일 만에, 만난 지 4번 만에 약혼식을 올렸다.

출처 : 서희원 웨이보

49일 만에 결혼한 두 사람, 특히 왕샤오페이는 직접 디자인한 9억 원에 달하는 다이아몬드 반지를 서희원에게 건네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후 슬하에 두 자녀를 두며 소문난 잉꼬부부로 불리던 부부는 10년 만인 지난해 6월부터 불화설에 휩싸이기 시작했다.

두 사람의 불화설에는 여러 가지 루머가 있었지만 중국인인 남편 왕샤오페이가 SNS에 서희원의 국적인 대만을 비하하는 듯한 발언을 남긴 것이 큰 부분을 차지했을 거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당시 왕샤오페이는 중국보다 백신 보급률이 낮은 대만의 상황을 언급하며 “수치스럽고 저속하다”라고 적었다.

또한 “이것이 중국과 대만의 차이”라며 “중국 본토 매장은 번창하는데 대만은 어렵다”라며 두 나라를 비교하고 나섰다.

논란이 커지자 왕샤오페이는 “대만에 있는 가족이 걱정돼서 한 말이다”라고 해명하고 나섰지만 두 사람의 결별설은 빠르게 퍼졌고 결국 이들은 11월 이혼 결정을 발표했다.

당시 두 사람은 “신중하게 고려한 끝에 평화롭게 결혼 관계를 끝마치기로 했다”라며 “헤어지지만 앞으로도 부모이자 친구로서 함께 아이를 돌볼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평화롭다’라는 단어와는 거리가 멀게도 두 사람은 재산과 자녀 양육 등을 두고 공방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는데, 특히 남편 명의의 256억 원짜리 주택과 195억 원 규모의 호텔 사업이 쟁점이 되고 있다.

이혼 이후 구준엽은 안부차 서희원에게 전화를 걸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가족이 아니면 대만에 들어갈 수 없는 상황에 구준엽은 발만 굴렀다.

출처 : 서희원 웨이보

이에 구준엽은 “더 늦기 전에 가족이 되는 건 어떠냐”라고 제안했고 서희원은 흔쾌히 승낙하며 두 사람은 결혼에 골인하게 됐다.

한편 쉬시위안은 그룹 ‘ASOS’ 멤버 출신으로 현재는 배우로 활동 중인 대만의 유명 연예인이다.

국내에서는 대만판 ‘꽃보다 남자’인 ‘유성화원’에 출연해 유명해졌으며 2010년 개봉한 영화 ‘검우강호’에서는 배우 정우성과 호흡을 맞춘 바 있다.

결혼 후에도 꾸준히 배우 활동을 이어가던 서희원은 2014년 영화 ‘대무생’을 끝으로 연예계 활동을 중단한 상태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