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진경 유튜브 출연한 이금희 아나운서
그녀가 뽑은 이상형은 누구?

연합뉴스

아나운서 이금희이상형으로 꼽은 한국 연예인들은 누가 있을까?

지난 9일 홍진경이 운영하고 있는 유튜브 채널 ‘공부왕찐천재 홍진경’에는 “홍진경이 맨날 헷갈린 맞춤법 한방에 해결해 준 이금희 아나운서”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Youtube ‘공부왕찐천재 홍진경’

이날 영상에서 맞춤법 강의를 위해 등장한 이금희는 “여러분들끼리는 말을 줄여서 쓰시는데 어른들은 못 알아듣는다. 은어이기 때문이다”라며 “말은 약속이다. 맞춤법도 약속이다. 그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누군가는 못 알아듣는다. 서로를 배려하는 약속을 지켜준다고 보면 좋겠다”라며 맞춤법의 중요성을 전했다.

이어 이금희는 K 팝 가사로 맞춤법을 알려주기 시작했는데, 오마이걸의 ‘살짝 설렜어’, 지코의 ‘아무 노래’, BTS의 ‘DNA’를 통해 ‘되’와 ‘돼’의 차이점을 설명했다.

Youtube ‘공부왕찐천재 홍진경’

이후 이금희는 홍진경에게 어떤 맞춤법이 맞는지 아느냐는 질문을 던졌고, 홍진경은 “그냥”이라고 말하며 정답을 맞혔다.

그러자 이금희는 “중요한 거다. 그냥이라는 거 무시할 수 없다. 대한민국에서 태어나고 대한민국에서 자랐기 때문에 우리도 모르게 보고 듣고 느낀 게 많다”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마지막으로 이금희는 ‘대/데’를 설명하던 중 문자와 톡이 잘못된 맞춤법으로 오는 경우가 90% 이상이라고 밝혔다. 그러자 홍진경은 “맞춤법 깨는 남자 깨죠?”라고 질문했고, 이에 이금희는 “외모만 본다”라며 “저는 잘생긴 남자가 좋다. 제 이상형은 정우성 씨고 BTS의 뷔를 제일 좋아한다”라고 말했다.

이금희는 지난 1월 KBS2 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도 배우 정우성을 이상형으로 꼽았다. 그는 “정우성씨 외모도 좋지만 나이들수록 멋있어지는 것 같다”라며 “얼마 전 기사가 났는데 연극 보고 너무 좋았다며 뒤풀이 가서 밥을 사줬다고 하더라”라며 정우성을 극찬했다.

이금희의 이상형을 접한 누리꾼들은 “대부분의 여성들이 비슷한 이상형을 가지고 있을 듯” “맞춤법 교정하는 방송에서 맞춤법보다 얼굴이라니…”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이금희는 아직까지 결혼을 안 한 이유로는 과거 전 남자친구에게 받았던 상태 때문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실제 그녀는 “좋은 사람이 있다면 당장 내일이라도 결혼하고 싶다”라는 이야기를 꾸준히 해왔다.

이런 이금희는 전 남자친구들에 대해서도 언급해왔는데 그녀는 나이가 어리고 직업이 없는 어린 남자친구에게 용돈을 준 적 있다고 밝혔으며, 30대 초중반에는 잠수 이별을 당해 많이 울기도 했다고 밝혔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