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실 아들, 손보승 체중 145kg
10년 만에 다이어트 결심한 이유 공개

mbc
쥬비스

개그우먼 이경실의 아들이자 배우로 활동 중인 손보승이 자신의 체중을 공개하며 다이어트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1999년생으로 올해 한국 나이 24세인 손보승은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체중이 현재 145kg라는 사실을 밝혔다.

mbc

손보승은 갑작스럽게 살이 찐 케이스가 아니라 어렸을 때부터 통통한 체격으로 초등학교 3학년 때 이미 60kg를 넘어섰으며 6학년 때는 100kg를 돌파했다고 털어놓았다.

중학교 때 이후 100kg 아래로 내려가본 적이 없다는 손보승은 현재 그보다 40~50kg가량 체중이 더 불어난 상태인데 더 찌면 안 될 것 같아서 다이어트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sbs

또한 손보승은 체중이 많이 나가다 보니 배우로서 다양한 배역을 소화하는 데에도 한계가 있었고, 유쾌한 역할만 맡게 되어 배우로서 더 성장하기 위해 체중 감량을 마음먹었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그는 “어렸을 때부터 슈트를 입어보고 싶었다. 키가 187cm라 큰 편이니까 주변에서도 슈트를 입으면 멋있을 것 같다는 얘기를 많이 듣는데 체중이 많이 나가다 보니 그런 옷을 입을 수 없다”라고 고백했다. 그는 다이어트에 성공하면 멋진 슈트를 입고 화보 촬영도 해보고 싶다며 수줍게 말했다.

kbs

한편 손보승은 작년 12월 교제 중인 여자친구가 혼전임신을 했다며 깜짝 발언을 내놓기도 했다.

연인과 결혼 약속 후 출산 준비 중인 그는 “체중 감량에 성공해서 태어날 아이와 많이 놀아주고 더 건강한 모습 멋진 아빠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라며 듬직한 아버지의 모습을 보였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