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사이코패스’라 지적했던 러시아 모델
실종 1년 만에 여행 가방에 시신으로 발견돼

출처: east2west news
출처: topnews

러시아 모델의 시신이 실종 1년여 만에 여행 캐리어에 숨져있는 상태로 발견되어 논란이 일었다.

23세인 그레타 베들러는 러시아 대통령인 블라디미르 푸틴을 ‘사이코패스‘라 부르고 러시아의 통합하려는 그의 노력이 곧 눈물로 끝나게 될 것이라고 소셜 미디어에 글을 게시한지 약 한 달 만에 사망했다.

그레타 베들러를 살해한 그녀의 전 남자친구인 드미트리 코로빈(23)은 푸틴의 마음과 관련한 정치적 견해와는 무관하게 모스크바에서 돈 문제로 다툰 후 그녀를 목 졸라 살해했다고 자백했다.

출처: east2west news

그는 자신의 전 여자친구의 시신을 새로 산 여행 캐리어에 담아둔 후 3일 동안 호텔 방에서 머물렀다고 진술했다.

그 이후 그 시신을 리페츠크 지역까지 300마일을 넘게 차로 달려 1년 넘게 차 트렁크에 방치했다고 실토했다.

그는 그레타 베들러가 마치 살아있는 것처럼 보이기 위해 소셜 미디어 상으로 여자친구의 사진이 있는 게시물을 올려 주변 지인들의 의심을 피해왔다고 형사들은 주장했다.

출처: east2west news

그레타 베들러의 행방을 알 수 없었던 남자친구는 실종 신고를 했고 여자친구의 시신을 찾는 수색작업을 진행했다.

그때 러시아 조사위원회에서 전 남자친구 코로빈이 전 여자친구를 살해한 과정을 시연하며 자신이 범행을 저질렀다고 자백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푸틴을 비난한 것으로부터 발생된 범죄는 아닌 것으로 밝혀졌으나 그레타 베들러가 한 달 전에 작성했던 게시물 내용 중 현재 러시아의 상황을 예견하고 비판하는 듯한 내용이 담겨 화제가 되고 있다.

출처: east2west news

그레타 베들러가 작성했던 게시물 내용의 일부는 다음과 같다.

“내 생각엔 그(푸틴)에게서 명백한 사이코패스나 소시오패스가 보인다고 생각할 수 밖에 없다.”

“사이코패스의 경우, 삶의 충만함과 날카로움을 지속적으로 경험하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그들은 위험, 강렬한 경험, 강렬한 커뮤니케이션, 강렬하고 역동적인 삶을 사랑한다.”

출처: east2west news

이어 그녀는 “아마도 그는 정말로 러시아의 완전함을 추구하고 러시아인들의 선행을 진심으로 바래왔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녀는 이에 대해 의구심을 품는 어투로 팔로워들에게 “그러나 그가 이를 위해 어떤 것을 할 수 있을까? 당신도 이 질문에 대한 답을 알고 있을 것이다”라며 글을 게시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