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를 ‘파오차이’로 표기한 추자현
다양한 커뮤니티에서 비난 목소리 높아

추자현 인스타그램

한국과 중국에서 활동하는 배우 추자현이 김치를 파오차이로 표기해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추자현은 중국판 인스타그램차오홍슈에 라면과 김치를 먹는 짧은 영상을 업로드했다. 문제가 된 부분은 영상의 자막이었다. 김치가 ‘파오차이’로 표기된 것.

추자현 차오홍슈

해당 영상은 국내 커뮤니티로 빠르게 확산됐고, 누리꾼들의 비난이 이어졌다. 이에 대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최근 중국의 김치 공정, 한복 공정 등 어이없는 일들이 벌어지는 상황에서, 특히 대외적인 영향력이 있는 사람들이라면 국가적인 기본적 정서는 헤아릴 줄 알아야만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추자현을 비판했다.

이어서 그는 “안 그래도 중국 쪽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연예인과 인플루언서 등이 많은데 국위 선양도 하고 외화를 벌어오는 건 칭찬 받아 마땅하지만, 이런 실수는 더 하지 말았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또한 “중국의 김치 공정 이후, 우리 누리꾼들은 전 세계 곳곳에서 한국의 김치를 파오차이로 잘못 표기한 부분을 고치기 위한 노력이 꾸준히 펼쳐지고 있다”라며 “작은 변화들이 모여 김치가 대한민국 대표 음식으로 전 세계인들에게 꾸준히 사랑 받을 수 있길 바랄 뿐”이라고 덧붙였다.

추자현의 중국 SNS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한국 활동을 아예 할 생각이 없는 건가..” “중국에서 활동하려면 저래야 하나…” “이건 실수라고 하기 어려운 거 아닌가”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중국 정부에서는 국내 김치 제조 기업들을 대상으로 ‘파오차이’라는 표기를 강제하며, ‘김치공정’을 강행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국내 기업들은 “중국을 상대로 기업이 문제를 해결하기엔 역부족”이라며 “정부와 함께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라고 전했다.

실제로 김치 업계 관계자는 “중국 내 표기법을 따르지 않으면 사업에 진출하거나 제품을 판매할 수가 없다”라며 “기업들도 중국에서 김치를 김치로 표기하지 못해 난감하다”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