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파 논란’ 휘말렸던 침착맨
유튜브 구독자 비교해보니

침착맨 유튜브

‘좌파 논란’으로 해명 방송까지 진행했던 침착맨. 이후 유튜브 구독자는 어느 정도의 변동이 있었을까?

지난 13일 침착맨은 트위치를 통해 “디시인사이드 실시간 베스트 좌착맨 논란 이야기”를 주제로 생방송을 진행했다.

디씨인사이드

이날 방송에서 침착맨은 “어느 순간 내 유튜브에 ‘찢찢’, ‘윤짜장 해명하라’는 댓글이 올라오는 걸 봤다”라며 “뭔가 싶어 디시인사이드를 봤더니 3일 정도 ‘좌파 논란’글이 게시돼 있었다”라고 전했다.

이어서 그는 “어디서부터 짚어야 할지, 말도 안 되는 이야기들을 내버려 뒀더니, 어느 순간 내 좌착맨, 좌빨이 됐다”라며 “이 논란들을 왜 믿는지는 모르겠지만, 현상이 커지니 설명을 해야 되겠다”라며 해명 이유를 밝혔다.

침착맨 유튜브, 침착맨 팬카페

가장 먼저 침착맨은 포털 사이트에 ‘윤석열 윤도리’를 검색했던 상황에 대해 이야기했는데, 그는 “인터넷에서 하도 ‘윤도리’라면서 욕을 하길래 무슨 뜻인가 궁금해서 검색해 본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내가 ‘윤도리’ 뜻을 알면 검색을 할 리가 없지 않나. 부끄러운 이야기지만 난 정치 진짜 모른다”라며 “내가 까라면 이걸 왜 검색한 것이겠냐. 정치에 미친 사람이라 방송에 노출하려 했겠나”라고 해명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커뮤니티에 내 글을 쓰는 것까진 막을 순 없다. 그러나 글을 쓰면서 본인이 억지를 부리고 있다는 것만 인지를 했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침착맨 유튜브, noxinfluencer.com

한편, 해당 논란 이후 일부 시청자들은 침착맨 유튜브 채널을 구독 해제하겠다며 분노를 표현했다.

하지만 유튜브 통계 사이트에 따르면 오히려 ‘좌파 논란’ 이후 침착맨의 구독자 수는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구체적으로 150만 명에서 153만 명으로 늘었으며, 영상 조회 수 역시 이전보다 늘어난 수치를 기록했다.

침착맨의 ‘좌파 논란’을 접한 누리꾼들은 “왜 이렇게 유명인들한테 자신의 정치 잣대를 들이대는 지 모르겠다” “옛날에 우파면 좌표 찍고 욕하던 거랑 다를 게 없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