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란 남편 사과 꽃다발
잉꼬부부로 유명한 장영란♥한창

인스타그램
인스타그램

장영란이 게재한 남편 사진이 세간의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25일 장영란은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핑크 꽃, 내 마음도 핑크 핑크, 여기서 문제. 남편은 왜 핑크 장미꽃을 사 왔을까요?”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1. 깜짝이벤트, 2. 결혼기념일, 3. 사과중”, “정답이 뭘까요? 근데 왠지 아시겠쮸?”라는 보기와 함께 꽃다발을 든 채 무릎을 꿇고 있는 남편의 사진을 게재했다.

인스타그램

장영란 남편 한창이 무릎을 꿇은 채 꽃다발을 아내에게 내밀고 있는 모습은 얼핏 프러포즈, 이벤트를 위한 포즈 같지만 이는 틀린 것으로 알려졌다.

장영란은 보기 중 3번을 고른 누리꾼들에게 “정답이십니다”라는 답글을 남기는가 하면, “사과할 줄 아는 분! 감동이다”라는 글에 “그치?”라고 답했다.

정확한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아내에게 잘못을 저지른 남편 한창이 꽃다발로 사과를 전하는 사진은 오히려 일부 누리꾼들의 부러움을 사기도 했다.

인스타그램

평소 장영란, 한창 부부는 서로를 향한 다정함, 애정을 뽐내 많은 이들의 부러움과 질투를 사온 바 있다.

지난달 장영란은 “당연한 게 아닌데 어느덧 당연하게 느꼈던 남편의 문자 오늘따라 가슴 찡하게 고맙게 느껴진다”라며 남편에게 받은 응원 문자를 캡처해 자랑했다.

이어 “늘 한결같이 늘 같은 자리에서 늘 넘치듯 사랑해 줘서 고맙다. 사랑한다. 쓰다 보니 또 자랑그램. 오전부터 죄송하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인스타그램

장영란이 게재한 사진 속에는 “CF 여신님 오늘 파이팅 어제는 이사 오늘은 여신”, 와 이쁘다 멋지다 울 이쁘니” 등 아내 장영란을 향한 남편 한창의 애정 어린 응원 문자가 담겼다.

한편 장영란은 지난 2009년 한의사 남편 한창과 결혼했으며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