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데미 시상식 도중 무대 난입
욕설 날리고 뺨 때리는 모습 화제

출처 : pagesix

지난 2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에서 제94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개최됐다. 수많은 배우들이 참석한 자리에는 폭행 사건이 발생해 화제가 됐다. 그 주인공은 배우 윌 스미스이다.

윌 스미스는 장편 다큐멘터리상 시상 당시 무대로 난입해 시상자인 크리스 록의 뺨을 때렸다.

출처 : pagesix

크리스 록은 윌 스미스 아내인 제이다 핀켓 스미스의 삭발 머리를 두고 농담을 했다. 크리스 록은 “제이다, ‘지 아이 제인’ 후속편 기대하겠다”는 말을 내뱉었다.

현재 제이다 핀켓 스미스는 탈모로 고생해 삭발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크리스 록의 도 넘은 농담에 윌 스미스는 거침없이 무대로 다가가 그의 얼굴에 주먹을 날린 것이다.

출처 : AFP

윌 스미스가 자리로 돌아가자 크리스 록은 “와 윌 스미스가 방금 저를 때려눕혔어요”라고 말하며 농담을 했다. 이에 윌 스미스는 “내 아내 이름을 입에 올리지 마라”고 소리쳤다.

그가 무대에 난입할 때까지만 해도 단순한 해프닝인 듯 보였지만 관중석에 돌아와서도 수차례 욕설을 날리는 윌 스미스의 모습에 장내는 순식간에 얼어붙었다.

출처 : BBC

아카데미 측은 생방송을 중단하고 광고를 내보냈다. 이후 동료 배우들이 윌 스미스에게 다가가 그를 위로하며 진정시켰다. 윌 스미스는 눈물을 글썽인 채 분노를 삭히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사건 이후 무대에 오른 숀 콤스는 “스미스와 록이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말하며 화해를 제안했다.

윌 스미스는 폭행 사건 이후 영화 ‘킹 리차드’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그는 수상 소감을 말하며 눈물을 흘렸고 폭행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아카데미 측과 모든 동료들에게 사과하고 싶다”고 말했다.

출처 : tyla

한편 윌 스미스의 아내 제이다 핀켓 스미스는 지난해 자신의 탈모에 대해 고백했다. 그녀는 지난 2018년 탈모를 일으키는 자가면역질환을 앓고 있다고 고백했다.

당시 “이제 더 이상 숨기기가 조금 어려울 것 같아서 여러분들과 공유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나와 이 탈모증은 친구가 될 것이다”라는 글을 올리며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시상식이 끝난 직후 윌 스미스의 아들 제이든 스미스는 자신의 SNS에 “그리고 그것이 우리가 하는 방법이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는 윌 스미스의 폭행을 두둔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어 윌 스미스와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아빠가 한 수상 소감은 날 울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윌 스미스의 폭행 논란이 커지자 해당 글을 삭제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