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요원 동안 미모 눈길
20살 딸 둔 엄마 비주얼
‘그린마더스클럽’으로 복귀

인스타그램
인스타그램

배우 이요원의 말도 안 되는 동안 미모가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이요원은 JTBC ‘그린마더스클럽’ 촬영 인증샷을 종종 게재해 긴 생머리, 짧은 앞머리로 독보적인 ‘동안 미모’를 입증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특히 이요원은 지난 2003년 배우로서 가장 활발하게 활동할 시기에 사업가 겸 프로골퍼 박진우와 결혼, 같은 해 첫 딸을 낳아 화제를 모았던 바 있다.

그 첫 딸은 현재 20살로 알려져 “20살 딸을 둔 엄마 비주얼이 말이 되냐”, “본인이 20살이라고 해도 믿을 것 같다”, “그냥 나이도 동안이지만 애 엄마라는 사실이 더 놀랍다” 등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이요원은 첫 딸을 낳은 이후 10년 만인 2014년 둘째 딸을 출산, 2015년에는 아들을 출산해 ‘다둥이 엄마’가 되기까지 했다.

인스타그램

이요원은 출산 이후에도 꾸준히 작품 활동을 이어오며 ‘엄마’와 ‘배우’로서의 삶을 동시에 살고 있다.

앞서 이요원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가지 않았던 반대편을 당연히 상상해본다”라고 밝힌 바 있다.

이요원은 당시 “지금 내게 소중한 것은 없겠지만 또 다른 것을 얻었을 것이다. 화려한 싱글로 돈도 많이 벌고 했을 수도 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인스타그램

이어 “상상은 하지만 어쨌든 지금이 운명이다. 내가 그렇게 선택했고 그것이 나의 길이라고 받아들인다. 그때 그때 자연스럽게 내 마음이 가거나 움직이는 쪽을 따라 일을 했고, 사적으로도 그렇게 살았다”라고 덧붙였다.

일반적인 여배우들과 전혀 다른 길을 간 이요원은 “계획하고 분석하면서 인생을 살진 않았다. 다른 사람이 볼 때 ‘또래 배우가 안 가는 길만 골라가야지’ 했나 할 수 있지만 그랬던 건 절대 아니다”라며 현재 삶에 대한 만족감을 전했다.

인스타그램

첫 딸을 20살까지 키워낸 이요원이 새로운 작품으로 돌아오는 것에 대한 팬들의 기대가 증폭되고 있다.

한편 이요원이 복귀할 JTBC ‘그린마더스클럽’은 ‘녹색 어머니회’로 대표되는 초등 커뮤니티의 민낯과 동네 학부형들의 위험한 관게망을 그린 작품이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