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수, 김종국 유튜브 출연
런닝맨 하차 후 솔직한 심경고백

sbs
sbs

배우 이광수가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에서 하차한 뒤 김종국과 만나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이광수는 지난 3월 31일 김종국이 운영하는 개인 유튜브 채널 ‘짐종국’에 출연했다.

sbs

김종국은 이날 “제가 좋아하는 동생을 초대했다. 이제 영화배우라고 소개해야 한다. 하지만 영화에서 계속 예능을 찍고 있다”라는 멘트와 함께 이광수를 소개했다.

이광수는 “전화로만 인사드렸는데 너무 설렌다”라며 “이런 숨통 조임 오랜만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광수는 김종국의 유튜브에 출연하게 된 계기에 대해 바로 전날 전화를 받았는데 김종국이 “내일 뭐 하니?”라고 단번에 물어보고 “집 이사 안 갔지? 너희 집으로 간다?”라고 말했다며 막무가내식 섭외였다고 전했다.

유튜브 짐종국

김종국은 이어 이광수에게 런닝맨 하차 당시 아쉬워하는 팬들이 ‘이제 이광수 안 나오니까 안 봐야지’, ‘재미없겠다’와 같은 댓글을 달았던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을 던졌는데, 이광수는 “그 댓글 제가 달았다”라며 센스 있게 받아쳤다.

이에 김종국은 이광수가 나간 뒤 아쉬워하는 댓글이 있었음에도 화기애애하게 런닝맨이 잘 되고 있는 모습을 보고 서운했는지 물어봤다. 그러자 이광수는 “전혀 아니다”라면서도 또 나오고 싶었던 적이 있었냐는 질문에는 “솔직히 없진 않았다”라며 배구 선수 김연경이 나왔을 때 자신도 나갔다면 재미있게 했을 것 같다는 속마음을 전했다.

스포츠조선

김종국은 또한 “다음번에 한번 런닝맨 리뷰 같은 거 한번 하러 와라”라며 런닝맨에 출연했던 게스트의 만행에 대해 폭로하는 콘텐츠를 만들어보라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김종국은 “게스트 때문에 진짜 열받았던 적 있다 없다?”라고 질문을 던졌는데 이광수는 “10년 동안 두 번 정도 있었다”라고 답했다.

끝으로 이광수는 곧 방송을 앞둔 tvN 드라마 ‘살인자의 쇼핑목록’에 대한 홍보도 잊지 않았다. 김종국은 “또 모자란 역할이냐”라고 장난스럽게 질문을 던졌는데, 이광수는 “기억력이 좋다. 모자라지 않다”라면서도 “직업은 없다. 마을에서 살인사건이 벌어져 제 장점 위주로 추리를 하는 것”이라며 줄거리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이광수는 아이돌 출신인 설현도 출연한다고 말하면서 설현이 그의 여자친구 역할을 맡았다고 귀띔했다. 그러자 김종국은 “너무 현실성 없는데. 책을 잡힌 거냐. 아님 협박을 하는 거냐”라고 의심을 던져 폭소를 터뜨렸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