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남능미, 남편과의 일화 공개
후배 밥값으로 1000만원 지출
남편이 카드 정지하자 가출

MBN
TV조선

배우 남능미의 남다른 후배 사랑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6일 방송된 TV조선 ‘퍼펙트 라이프’에서는 배우 남능미가 출연해 후배 사랑을 고백, 이에 대한 다양한 증언들이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날 남능미는 후배 밥값으로만 1000만 원을 지출한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안겼다.

TV조선

남능미는 “후배들을 참 이뻐한다. 후배 때는 돈을 못 버니까 내가 잘 사주고 그러니까 남편이 ‘넌 후배들한테 로비하냐’고 하더라”라고 밝혔다.

이어 1000만 원 지출 상황에 대해 “그땐 내가 너무했다. 연말이 가까이 오는데 애들 열댓 명이 ‘선생님, 선생님’ 하면서 오더라. 간단하게 사주면 되는데 3차까지 사주니 1000만 원 돈이 되더라”라고 고백했다.

TV조선

남능미는 당시 남편 카드 정지한 사실을 전하며 “나는 내가 한 잘못 생각 안 하고 성질이 나니 아들 집인 중국으로 일주일간 도망갔다”라고 밝혔다.

또한 “나는 국내도 혼자 안 다니고 남편 뒤만 쫓아다녔는데 중국에만 있으니 ‘이 여편네가 미쳤나보다’라며 남편이 데리러 왔다”라고 회상해 웃음을 자아냈다.

MBN

하지만 이같이 서로를 폭로하는 사이에도 남능미 부부의 애정 전선은 활발한 편이다.

남능미는 “여기 녹화장도 남편이랑 왔다. 요새는 촬영한다고 하면 근처 호텔을 잡는다”라고 밝혔다.

이어 “맛있는 거 먹고 술 한잔하고 그리고 방송을 한다. 나이가 드니 여유롭게 살고 싶다. 솔직히 많은 일을 안 하려고 한다. 남편과 노는 게 더 좋다. 내가 일하면 남편이 외롭지 않겠냐”라며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MBC

결혼 55년 차 남능미는 여전한 애정에 대해 “비법은 없다. 항상 서로를 칭찬해주면 된다”라고 밝혔다.

또한 “칭찬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 조그마한 일을 해도 ‘어머 당신 기가 막힌다. 다른 사람은 그러지 못할 거야’라고 모든 걸 축하해주면 된다”라고 조언했다.

한편 남능미는 지난 1967년 KBS 공채 탤런트 6기로 데뷔해 21살에 지금 남편 정영모와 결혼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