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수민 음주운전 논란
인스타그램에 직접 해명글 작성

이수민 sns
셔터스톡

배우 이수민이 SNS에 올린 글 하나로 음주운전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한 해명글을 올렸다.

이수민은 지난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이수민 sns

이수민이 올린 사진을 살펴보면 그는 운전대에 앉아 횡단보도 앞에 서서 신호 대기 중인 상태로 확인된다. 운전대의 일부 역시 사진 속에 함께 포착되었다.

그런데 문제가 된 것은 사진 위에 붙인 멘트였다. 이수민은 “아 술이 안 ㄲ”라고 글을 적어 함께 올렸는데, 누리꾼들은 음주 후 술기운이 남아있는 숙취 상태로 운전대를 잡은 건 아닌지 의혹을 제기했다.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음주 운전으로 적발되는 혈중 알코올농도 기준은 0.03%로 만취 후 일정 시간이 지나 술이 덜 깬 상태에서도 기준을 넘어설 수 있다.

이수민 sns

이 같은 논란이 계속해서 이어지자 이수민은 결국 4월 8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해명글을 작성했다.

그는 숙취운전 의혹 제기하는 기사 사진과 함께 “음주운전 안 했는데, 4월 6일 수요일에 마셨고 음주 16시간 후였고 충분한 수면 후 활동했고 정차 중이다”라며 “왜 이게 음주운전기사가 도배. 내려달라”라고 글을 적었다.

이수민 sns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누리꾼들은 “술이 안 깨는데 운전석에 앉아 있으면 음주 운전이다”, “음주 후 16시간이 지나도 술이 안 깬 상태를 인지하면서 운전대를 잡는 것 자체가 문제다” 등의 반응을 보였고, 이에 이수민은 한 번 더 해명하는 글을 올렸다.

이수민은 8일 낮 12시경 인스타그램에 “문장 선택을 잘못하여 논란을 만든 부분 불편하셨다면 죄송하다”라며 “술기운은 전혀 없었고 속 쓰림과 체력적으로 피곤한 상태 그 의도였는데 경솔하게 말한 부분 죄송하다”라고 해명했다. 다만 이수민은 도 넘은 악플은 삼가주기를 당부하며 글을 마무리 지었다.

한편 이수민은 2007년 SBS ‘미워도 좋아’로 데뷔했으며, ‘SNL코리아’, ‘음악의 신’과 같은 프로그램을 통해 얼굴을 알려왔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