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리피 결혼식날 이국주 포착
신랑·하객으로 만난 전 부부
‘우결’ 커플 출신 이국주·슬리피

MBC, 인스타그램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이국주가 전한 근황이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9일 이국주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슬리피 장가가는날. 성공했네 식장 너무 이쁘당. 착한오빠. 결혼해서 더 더 좋은 일 가득하길” 등 멘트와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슬리피 결혼식에 방문해 지인들과 행복해보이는 듯한 이국주의 모습이 담겼다.

MBC

특히 슬리피와 나란히 찍은 사진에 배우 정혜성은 “전 남편…장가가는 날?”이라는 댓글을 달아 눈길을 끌었다.

이국주, 슬리피는 지난 2016년 방송된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가상 부부로 출연해 인기를 끌었으며, 이후에도 꾸준한 친분을 유지하고 있다.

두 사람은 서로를 위해 방송에 특별 출연하는 등 끈끈한 우정을 드러낸 바 있다.

MBC

이에 지난해 슬리피가 결혼 소식을 전하자 ‘가상 부부’였던 이국주를 향한 관심이 쏟아지기도 했다.

당시 이국주는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그때를 잊지 않고 기억해주고 계시더라”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슬리피가 결혼한다는 소식이 나오며 과거 가상 부인이었던 나에게 다시 관심이 생긴 것 같다. 댓글을 살펴보니 ‘이국주는 어떡하냐’, ‘이국주도 한 명 소개해주고 가라’는 댓글이 있더라”라고 전했다.

인스타그램

또한 친분으로 인해 슬리피와의 관계가 오해를 받은 일화도 소개했다.

이국주는 “얼마 전 슬리피가 집들이를 온다며 뭘 사가냐고 물어보길래 돈도 없는데 물이나 사오라고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슬리피가 초인종을 눌러서 봤는데 옆에 이웃 사람들이 지켜보고 있더라. 슬리피가 우리집에 드나드는 것으로 오해하고 지켜보고 있던 것이다”라고 전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또한 이국주는 “차라리 좋은 걸 들고 왔으면 다르게 생각할 수도 있는데 하필 생수를 들고와서 ‘동거인 아니냐’, ‘남사친이 자주 드나든다’라고 오해를 받을 수 있는 상황이었다”라고 덧붙였다.

인스타그램

서로에 대한 짓궂은 언급에도 가감없는 토크를 뽐내는 이국주, 슬리피의 모습에 시청자들은 물론 동료들까지 웃음을 터트렸다.

한편 슬리피는 지난해 10월 결혼식을 예정했으나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해 지난 9일 8세 연하 비연예인 여자친구와 결혼식을 올렸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