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상욱♥차예련 러브스토리
결혼 6년 차 깨 쏟아지는 부부
차예련 새 드라마 ‘황금 가면’ 캐스팅

연합뉴스

배우 차예련주상욱 러브스토리가 화제를 모은다.

지난해 방송된 SBS ‘워맨스가 필요해‘에 출연한 차예련은 주상욱과의 연애 과정을 공개했다.

SBS 워맨스가 필요해

차예련은 “드라마 끝날 때쯤부터 사귀어서 1년 연애했다. 남편이 결혼할 생각이 없었다. 하지만 나는 이 오빠가 아니더라도 안정적으로 결혼하고 싶었다”며 전했다.

이어 “내가 결혼 안 하면 헤어지자고 했더니, ‘한두 작품만 더 하고 하면 안 되냐?’고 물었다. 그러면 그냥 헤어지자고 하고 잠수탔다. 휴대전화를 꺼놨었다. 메시지가 몇 백 개 왔었다. 노력이 가상해서 3일 만에 전화를 받아줬다. 그랬더니 ‘죽을 것 같다. 한 번만 살려달라’고 하더라”며 주상욱과 결혼을 하게 된 결정적인 계기를 밝혔다.

KBS2 편스토랑

2017년 그렇게 부부의 연을 맺은 두 사람은, 현재 결혼 6년 차임에도 불구하고 깨가 쏟아지는 모습을 종종 보여주고 있다.

3월 KBS2 ‘편스토랑’에서는 차예련의 집이 등장했다. 당시 방송에서 주상욱도 같이 얼굴을 비췄다. 주상욱은 다정한 남편으로서, 딸 바보 아빠로서 가족들에게 달달한 면모를 드러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여성동아

한편, 차예련은 최근 KBS2 일일 드라마 ‘황금 가면‘의 주연, 재벌가 며느리 유수연 역으로 낙점됐다.

‘황금 가면’은 그릇된 욕망과 탐욕이 빚어낸 비극으로, 세 여자의 광기 어린 싸움 속에서 삶의 해답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는다. 차예련이 출연하는 ‘황금 가면’은 ‘사랑의 꽈배기’ 후속으로 방송된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