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 계곡 살인사건, 피의자 이은해
비키니 사진 공개 후 팬클럽 생겨나

sbs, 카카오톡 검색결과
sbs

최근 잔혹한 범행 수법으로 남편을 사망에 이르게 한 ‘가평 계곡 살인사건’의 피의자 이은해의 팬클럽이 생긴 사실이 알려지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현재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에 ‘이은해’라는 이름을 검색하면 그를 응원하는 다수의 오픈채팅창이 등장한다.

카카오톡 검색결과

이은해의 팬톡방 이름은 ‘은해의 은혜 이은해 팬클럽’, ‘이은해 팬톡방’, ‘가평계곡 이은해 팬톡방’ 등으로 이뤄져 있다. 그중 한 채팅방에는 현재 60명 이상의 인원이 모여있는데 그중에는 ‘범죄는 중요하지 않다. 얼굴이 중요하다. 예쁘면 모든 게 용서된다’라는 황당한 제목의 글이 공지에 올라와 있다.

해당 오픈 채팅방에 참여한 누리꾼들은 특히 이은해의 사진이 공개된 이후 그의 외모에 호감을 느끼며 팬이 되었다고 고백했다. 이들은 “이은해 비키니 사진 보고 반했다. 잘못한 게 있다면 너무 예쁜 죄밖에 없다”, “죄는 미워하되 사람은 미워하지 마라” 등 충격적인 내용의 글을 올렸다.

sbs, 카카오톡 검색결과

이처럼 끔찍한 살인 사건의 피의자에 대해 외모만으로 호감을 느끼며 팬클럽이 생겨났다는 소식을 듣고 일부 누리꾼들은 반감을 표하고 있다. 한 누리꾼은 이은해 팬톡방에 잠입해 “제정신이냐? 관심받으려고 그러냐”라며 비판을 쏟아냈다.

하지만 이은해의 팬을 자처하는 이들은 이와 같은 비판에 대해서도 “이은해보다 안 예쁘면 욕할 자격도 없다”라며 더욱 황당한 반응을 보였다.

sbs

여기서 이은해는 2019년 6월 내연남 조현수와 공모해 경기도 가평군 용소 계곡에서 남편 A 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최근 잠적 상태인 이은해조현수공개수배했다.

한편 검찰은 얼마 전 이은해가 친구에게 보낸 마지막 문자메시지를 확보했다. 이은해는 지난해 12월 검찰 2차 조사를 앞두고 잠적했는데, 조사 직전 친구 B 씨에게 “구속될 것 같다”라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냈다. 검경은 이은해의 도피 과정에 조력자가 있을 가능성을 함께 두고 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