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사내맞선’ 배우 정영주
엄마 역할 완벽 소화해 호평
과거 반전 이미지 공개

SBS ‘사내맞선’

‘사내맞선’에서 ‘엄마’ 연기를 완벽하게 소화해낸 배우 정영주가 화제다.

지난 5일 인기리에 종영한 tvN ‘사내맞선’은 안효섭, 김세정의 달달한 로맨틱 코미디로 국내 뿐 아니라 해외 팬들까지 사로잡으며 사랑받았다.

이로 인해 주연 배우들 외에 조연 배우들 역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SBS ‘사내맞선’

특히 극 중 신하리(김세정 분) 엄마인 한미모 역할을 소화해낸 배우 정영주에 대한 해외 팬들의 관심이 폭발적이다.

정영주는 뮤지컬로 데뷔해 올해 27년 차 배우이며, 지난 2015년 넷플릭스 ‘센스8’로 브라운관 작품을 시작한 뒤 tvN ‘시그널’, ‘부암동 복수자들’, SBS ‘펜트하우스3’ 등에서 눈에 띄는 역할로 눈도장을 찍었다.

해외 팬들에게 사랑받는 작품에 얼굴을 비춘 정영주의 과거 반전 모습이 팬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제작발표회

해외 팬들이 가장 놀란 것은 지난 2014년 뮤지컬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제작발표회에 삭발한 채 등장한 정영주의 모습이다.

당시 정영주는 삭발 헤어스타일 상태로 가슴 부분이 파인 섹시한 이미지의 검은 드레스를 입고 등장해 파격적이고 강렬한 이미지를 한껏 드러낸 바 있다.

해외 팬들은 “‘사내맞선’ 속 이미지랑 전혀 다르다”, “원래 발랄한 이미지의 배우가 아니었던 거냐”, “내가 생각하던 모습이랑 평소 모습이 너무 달라 충격적이다” 등 다양한 반응을 전했다.

MBC ‘라디오스타’

정영주는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당시 모습에 대한 솔직한 심정을 전하기도 했다.

정영주는 “작정한 게 아닌데 많은 분들이 작정한 것처럼 오해를 하신 스타일이 있다”라며 당시를 언급했고, 제작진 측은 자료 사진을 공개했다.

이어 정영주는 “아마 내 헤어스타일 때문에 더 그럴 것 같다. 삭발을 했다. 거기 댓글이 어마무시했다. ‘이 사람 여자야 남자야’, ‘가슴 달린 형님’, ‘UDT 입대해라’라고 하더라”라며 도를 넘는 악플도 쿨하게 공개했다.

tvN ‘부암동 복수자들’, SBS ‘펜트하우스3’

수많은 악플 속에서도 정영주는 당시 패션을 최고의 스타일링으로 꼽는 당당함으로 시청자들의 박수를 자아냈다.

한편 평소 센 이미지의 역할을 주로 맡아왔던 정영주는 최근 ‘사내맞선’을 통해 푸근한 ‘엄마’ 역할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연기력을 또 한 번 입증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