팽현숙 해명 영상 올려
최양락 딸 가짜 뉴스 시달려

유튜브 ‘최양락의 희희양락’

‘코미디언 1호 부부’ 팽현숙 해명 영상을 게재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9일 개그우먼 팽현숙은 유튜브 채널 ‘최양락의 희희양락’에 “여러분 안녕하세요 팽현숙입니다. 드릴 말씀이 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캠핑카 내부에 앉아 촬영한 듯한 이 영상은 4분 가량 동안 팽현숙이 입장을 전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뉴스1

해당 영상에서 팽현숙은 “오늘은 저희 아이들 얘기를 하고 싶다. 다른 게 아니라 딸이나 아들은 평범한 아이들이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아들이 얼마 전에 그러더라. ‘더 이상 방송에서 우리 얘기 안 하고 우리도 방송을 안 하면 안 되냐’라고 해서 깜짝 놀랐다”라고 설명했다.

아들의 고백을 들은 팽현숙은 “아이들 입장에서 생각해보니 맞는 것 같다. 최양락 씨나 저는 방송인이지만 우리 아이들은 연예인이 아니다. 그런데 방송에서 부탁해서 출연을 몇 번 했었다. 미안하다고 사과했다”라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

채널A ‘신랑수업’

또한 영상을 찍게 된 이유로 보이는 채널A ‘신랑수업’ 출연을 언급했다.

팽현숙은 “요즘 계속 유튜버들이 ‘영탁과 하나 결혼’ 이렇게…영탁 씨는 톱스타고 우리 딸은 평범한 영어 박사, 교수다. 각자 열심히 살고 있고 1도 관심이 없다. 영탁 씨도 당황, 우리 딸도 당황했다”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그 프로그램에 출연한 적이 없는 사진을 가져와서 엮어가지고 너무 앞서가더라. 유튜버들에게 부탁한다. 제발 안 만들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호소했다.

팽현숙은 “앞으로 딸, 아들 얘기는 안 하려고 한다. 엄마가 많이 부족하다보니 이런 일이 생긴 것 같아 아들, 딸에게 미안하다”라고 거듭 전했다.

채널A ‘신랑수업’

또한 “더 이상 유튜버들이 만들지 않길 바란다. 다 아니다. 아무 사이도 아니고 방송 자체에서 1일, 하루 체험하라고 해서 출연한 거지 그게 끝이었다. 오해 없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팽현숙은 지난달 23일 방송된 ‘신랑수업’에서 가수 영탁과 만나 사위와 예비 장모 콘셉트로 하루를 보내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방송서 팽현숙은 “실제로 우리 딸과 밥 한 번 먹는 자리를 만들어볼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영탁에 대한 긍정적인 반응을 드러낸 바 있다.

유튜브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영탁이 1등 사윗감이긴 하다”, “결혼은 아니지 않냐”, “일에 집중할 때인데 무슨 결혼”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냈다.

또한 유튜버들은 영탁과 최양락, 팽현숙 딸 ‘하나’를 엮어 다수의 가짜 뉴스를 보도해 상황이 곤란해진 것으로 보인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