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전소민, 비트코인 투자
‘런닝맨’에서 수익률 공개
50만원 투자해 56% 수익 기록

최근 주식, 가상화폐 투자 열풍이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만들고 있는 가운데 배우 전소민도 가상화폐 투자에 뛰어들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멤버들이 제시어에 따라 사실만을 말하는 게임이 진행됐다.

첫 번째로 주어진 제시어는 ‘가상화폐’였고 유재석과 하하는 각각 “블록체인 기술로 이뤄졌다”, “나는 가상화폐 투자를 해본 적 없다”라며 통과했다.

이어진 차례는 전소민으로, 그녀는 “지금 수익률 50%를 냈다”라며 가상화폐에 투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후 진행된 검증 단계에서 전소민은 직접 PD에게 다가가 가상화폐 투자 애플리케이션을 공개했다.

공개된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이더리움 클래식‘이라는 가상화폐를 구매해 56%의 수익률을 내고 있음이 확인됐다.

약 50만 원을 투자했던 전소민의 자산은 78만 원까지 오른 상태였고 50%를 언급했던 전소민은 “어?! 뭐야. 언제 올랐어?”라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제작진은 50%가 아닌 56%였기 때문에 전소민을 탈락시켰고 결국 수익률을 뽐낸 그녀는 게임에서 꼴찌를 하게 됐다.

그동안 배우 임예진, 방송인 노홍철, 기욤 패트리, 래퍼 염따, 개그맨 황현희 등이 방송을 통해 가상화폐 투자 사실을 공개한 바 있다

기욤 패트리와 염따, 황현희는 가상화폐 투자로 큰돈을 벌었으며 반면 노홍철의 경우 이름도 거의 알려지지 않은 코인들에 분산 투자를 했다가 큰 손실을 봤다고 밝혔었다.

이에 누리꾼들은 “56%라니 투자 고수다”, “돈 더 넣었으면 인생 바뀌었을 듯”, “초심자의 행운이지 않을까” 등의 반응을 보내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금융위원회 금융정보분석원에 따르면 국민 10명 중 1명꼴로 암호화폐에 투자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평균 암호화폐 투자액은 100만 원 이하였으며 1,000만 원 이상의 암호화폐를 보유한 이는 82만 명으로 확인됐다.

일괄 출처 : SBS ‘런닝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