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만에 아들 민수와 재회한 일라이
아빠 붙잡으려고 무릎 꿇고 비는 민수
현장 전체 눈물바다로 만들어

출처: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출처: 뉴스1

지난 22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에서는 지연수가 아들 민수와 2년 만에 재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일라이는 아들을 보자마자 부둥켜안으며 눈물을 쏟아냈다. 오랜만에 만난 만큼 부자는 못다 한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했다.

민수는 “맨날 통화로만 만나니까 슬펐다”며 “그동안 아빠가 엄마랑 나를 미워해서 미국 할머니 할아버지와 행복하게 사는 줄 알았다”라며 솔직한 심경을 토로했다.

이에 일라이는 항상 민수를 생각하고 있었고 그런 게 아니라며 서둘러 답했다.

출처: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이어 세 사람이 함께 밥을 먹는 장면이 등장했고, 일라이와 시간을 더 많이 보내기 위해 밥을 급하게 먹는 민수의 모습이 나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천천히 먹으라는 지연수의 말에 민수는 “아빠가 빨리 가버리면 어떡하냐. 그냥 아빠가 여기서 살면 좋겠다”라고 답했고, 이를 들은 지연수와 일라이 모두 말을 잇지 못했다.

이후 민수는 자신을 씻겨주는 일라이를 향해 “아빠 혹시 (미국에서) 결혼했나”, “아빠 진짜 우리 엄마 쫓아낸 거 아니죠”라며 7살이라고 믿기 힘든 질문을 던져 보는 이들에게 먹먹함을 안겼다.

일라이가 그렇게 생각하게 만들어서 미안하다며 사과하자 곧바로 “나도 아빠 의심해서 미안하다”며 이어 사랑한다고 고백했다.

출처: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헤어질 시간이 되자 아빠를 붙잡을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한 민수는 “아빠 그냥 우리 집에서 같이 살아요”라는 말과 함께 무릎을 꿇고 비는 모습을 보였다.

이를 보고 깜짝 놀란 일라이와 지연수는 바로 “민수가 잘못한 게 아니야. 다리 똑바로 앉자”라며 “그렇게 해주지 못해서 정말 미안하다” 사죄하며 눈물을 보였다.

이 모습을 지켜본 패널들 역시 모두 속상한 마음에 울음을 터트렸고, 현장은 눈물바다가 됐다.

해당 장면을 접한 시청자들 또한 “저렇게 사랑스러운 아이가 상처받지 않았으면 좋겠다”, “이혼이 아이들에게 얼마나 큰 상처가 되는지 나타나네” 등의 댓글을 달며 안타까운 마음을 표현했다.

출처: 원파인데이

한편, 일라이와 지연수는 지난 2014년 혼인신고 끝에 결혼 생활을 시작했지만, 6년 뒤인 2020년 11월 SNS를 통해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두 사람은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를 통해 다시 재회했으며, 이혼스토리와 함께 아들의 모습이 공개되면서 더욱더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중이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