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원 테이블 만드는 근황 전해
직접 도면 설계부터 용접, 샌딩까지 마쳐
영화 ‘브로커’로 칸 영화제 초청 받아

출처: 유튜브 ‘모노튜브’
출처: 유튜브 ‘모노튜브’

배우 강동원유튜브에 오랜만에 등장하며 반가운 근황을 전했다.

유튜브 채널 ‘모노튜브’에서는 지난 3월 25일 티저 공개를 시작으로 ‘강동원의 성실한 테이블 제작기’를 담은 ‘동원 목공소’를 매주 금요일 6시에 올리고 있다.

출처: 유튜브 ‘모노튜브’

평소 목공이 취미라는 강동원은 자신의 집에 들일 대형 테이블을 만들기로 결정하고 6개월에 걸쳐 테이블을 완성했다.

전통 한옥에서 영감을 받은 도면을 설계하는 것부터 용접, 샌딩, 최종 조립까지 전 과정을 세밀하게 담았다.

테이블을 만드는 과정 중간에 팬들을 위해 라이브 방송도 함께 진행하며 생생한 현장을 전달하기도 했다.

출처: 연합뉴스

강동원은 능숙하게 용접과 샌딩을 하며 반전 매력을 보여주었다. 라이브 용접을 할 때 팔근육이 눈에 띄어 네티즌들을 환호하게 하기도 했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강동원 브이로그 최고의 편집자가 되는 법은 편집하지 않기다”, “흐뭇하게 미소 짓고 있는데 벌써 끝나다니”, “몇 번을 반복해서 보는 건지… 외모뿐만 아니라 말투나 행동 전부 멋있다”, “같은 세대를 살며 강동원을 볼 수 있어 행복하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출처: CJ ENM

한편 강동원은 오는 6월 영화 ‘브로커’ 개봉을 앞두고 있다.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사람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이다. 강동원은 버려지는 게 싫은 보육원 출신 ‘동수’역할을 맡는다.

강동원은 브로커에서 세탁소를 운영하지만 빚에 시달리는 ‘상현’ 역할의 송강호와 영화 ‘의형제’ 이후 12년 만에 재회하게 되었다.

출처: CJ ENM

‘브로커’는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해 화제를 모았다. 이로써 강동원은 지난 2020년 영화 ‘반도’가 칸 국제영화제 공식 선정작에 이름을 올렸지만 코로나로 인해 가지 못했던 한을 풀게 됐다.

이에 강동원은 “모두가 온 마음을 다해 촬영한 작품인 만큼 좋은 소식을 듣게 되어 너무 뜻 깊고 감사하다. 칸 영화제 진출뿐만 아니라 개봉도 앞두고 있기에 관객 분들과 함께할 순간이 기다려진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