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안 끝판왕 여배우 유인나
“아이유 때문에 결혼 못할 것 같아”
절친 아이유와 결혼 안하기로 약속해

osen
JTBC ‘우리_사이’

드라마와 예능을 종횡무진하며 활동하고 있는 배우 유인나의 예전 발언이 다시금 화제가 됐다.

올해 41살의 동안 끝판왕 유인나가 JTBC ‘우리_사이’에서 10년 동안 서로의 ‘자존감 지킴이’가 되어준 절친 아이유를 언급하며 두 사람의 일화가 다시 한번 주목되고 있다.

JTBC ’77억의 사랑’

유인나는 2020년 JTBC ’77억의 사랑’ 출연 당시 “결혼 안하냐”는 질문에 “사실 다른 건 문제가 아니다. 아이유 때문에 결혼을 못 할 것 같다“라며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발언을 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아이유가 ‘언니 결혼하지 말자’고 말해 ‘그래 하지 말자’라고 약속했다”라고 말하는가 하면 “아이유가 ‘결혼하는 게 좋을 거 같다’고 하면 ‘그래 하자’고 한다”라며 웃어 보였다.

현대자동차

그러면서도 아이유와의 나이 차이를 언급하며 “좋은 사람이 있으면 할 것”이라고 말하며 ‘스몰 웨딩’이 꿈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아이유인나’로 불리며 연예계 절친 호흡을 보여주고 있는 아이유가 유인나는 SBS ‘영웅호걸’에 함께 출연하며 11살의 나이 차이가 무색한 소울메이트로 불리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유인나는 전주국제영화제 레드 카펫 현장에 와인색의 과감한 드레스를 입고 나타나 눈길을 사로잡았다.

특히나 가슴라인이 과감하게 드러난 드레스로 몸매를 뽐낸 그는 취재진과 팬들을 향해 손하트를 날리는 등 팬 서비스를 선보이기도 했다.

한편 이날 유인나는 그를 에스코트한 배우 장현성과 함께 약 3년 만에 본래 규모로 열린 전주국제영화제의 개막식 사회를 진행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