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년 만에 국내에서 열린 디올 패션쇼
블랙핑크 지수와 만난 소녀팬 정체
디올쇼 참석한 스타들 현장 사진

instagram @maridas
instagram @maridas

최근 프랑스 명품 브랜드 디올(DIOR)패션쇼장에 국내 연예인들이 다수 참석한 가운데, 블랙핑크 지수와 한 소녀의 만남이 이목을 끌었다.

지난 4월 30일에는 디올 ‘2022 가을 여성 컬렉션’ 패션쇼가 서울 서대문구에 위치한 이화여자대학교에서 개최되었다.

instagram @maridas

이날 블랙핑크 지수는 어깨 부분이 드러난 시스루 블랙 드레스를 입고 패션쇼장에 나타났다. 그런데 한 패션쇼장에서 한 소녀팬은 지수가 등장하자마자 깜짝 놀란듯한 표정을 짓더니 그에게 다가가 함께 사진을 요청했다.

지수의 열혈팬을 자처한 이 소녀는 지수와 함께 사진을 찍을 때는 눈물을 글썽거리기까지 했는데, 지수는 흐뭇한 표정으로 소녀를 안아주고 사인까지 해주었다.

instagram @maridas

디올 패션쇼장에서 자신이 선망하는 연예인 블랙핑크 지수를 마주하고 감격한 소녀의 사진이 온라인상에 퍼지자 누리꾼들은 “너무 귀엽다”, “옷까지 블랙핑크로 맞춰 입었네”, “디올쇼에 참석할 정도면 다이아 수저인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실제로 이 소녀팬은 디올의 디렉터 중 한 사람인 마리다 스페란데오(Marida Sperandeo)의 딸로 밝혀졌는데, 마리다는 이날 자신의 SNS에 딸과 지수의 사진을 올리며 “순수한 행복으로 가득 찼던 지수와의 만남이었다”라고 글을 덧붙였다.

출처: 뉴스1

한편 디올은 2007년 개최된 ‘창립 60주년 아시아 퍼시픽 패션쇼’ 이후 15년 만에 국내에서 패션쇼를 열었는데, 이날 디올쇼에는 지수를 비롯해 수지, 김연아, 정해인, 남주혁, 노제, 박재범 등 여러 스타들이 참석했다.

특히 이날 초대받은 스타 중 개량한복 스타일의 동양적인 의상을 입고 등장한 김연아와, 트렌치코트를 입고 단아하게 머리를 틀어올린 투명한 피부의 수지, 체크 패턴의 롱 재킷을 입고 나타난 남주혁 등은 화려한 비주얼에 누리꾼들을 감탄케 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