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걸스 출신 우혜림 출산 후 근황
출산 후 감정 기복 심각해 눈물
아이 때문에 행복한 근황도 전해

출처 :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 instagram@wg_lim
출처 : 우혜림 유튜브

원더걸스 출신 우혜림 출산 후 근황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일 우혜림은 유튜브 채널에 ‘원더걸스 혜림의 출산썰과 가장 큰 고민(아기 재우기)’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혜림은 출산 전과 달리 홀쭉해진 모습으로 “출산 후 첫 스케줄이기도 하고 오랜만에 촬영하는 거라 긴장도 많이 되고 어떤 얘기부터 해야될지 고민이 많이 된다”라고 입을 열었다.

출처 : instagram@wg_lim

이날 우혜림은 “임신했을 때도 업다운이 별로 없었다. 입덧도 안 하고 너무 잘 먹고 잘 지냈다. 오히려 출산하고 나서 일주일 동안 매일 울었다”라고 전했다.

우혜림은 “조리원에서도 처음 2~3일을 계속 울었고 집에 와서도 문득 아무 일도 없는데 눈물이 났다.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질 걸 아는데 지금 당장은 감정이 주체가 안 되더라”라며 출산 후 힘겨웠던 시간을 전했다.

이어 “지금은 많이 좋아졌다. 임신했을 때 20kg 찌지 않았냐. 10kg 빠졌다. 나머지는 언제 빠질지 모르겠다”라며 밝은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출처 : instagram@wg_lim

출산 후 심해진 감정 기복에 큰 도움이 됐던 남편 신민철에 대한 고마움도 잊지 않았다.

우혜림은 “남편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지 모르겠다. 임신, 출산 기간에 남편은 아내의 손과 발이 되어줘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 역할을 잘해줘서 너무 감사하다”라고 밝혔다.

또한 이제 막 시작된 ‘육아’ 고충도 전해 팬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출처 : instagram@wg_lim

우혜림은 “조리원에 있을 때가 천국이고 집에 오면 진짜 육아의 시작이라더라. ‘헬육아’라고도 하는데 그렇게까지 얘기하고 싶진 않다. 집에서 육아하는 것도 나름의 즐거움이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근데 사람들이 얘기하는 잠 못 자는 게 뭔지 알겠다”라며 아들 재우기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음을 설명했다.

출처 : instagram@wg_lim

우혜림은 “뱃속에서 우리 아기가 밤낮이 바뀌어서 그걸 걱정했다. 근데 역시 아이가 태어나서도 밤낮이 바뀌었다. 낮엔 잘 자는데 밤엔 성격을 드러낸다. 조그만 몸에서 ‘으’하는데 너무 웃기다. 그래도 우리가 자야 하니까 어떻게 재워야 되나 검색도 하고 다양한 방법을 동원했다”라며 ‘엄마’로서 노력 중임을 전했다.

한편 우혜림은 지난 2020년 태권수 선수 출신 신민철과 8년여의 열애 끝에 결혼, 최근 아들을 출산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